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블랙핑크가 中 국보 훼손? 때아닌 판다 불법접촉 논란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문화 일반

    블랙핑크가 中 국보 훼손? 때아닌 판다 불법접촉 논란

    뉴스듣기

    블랙핑크 유튜브 웹예능 두고 중국발 판다 불법 접촉 논란 불거져
    중국 언론+네티즌들 "멤버들 화장한 채 새끼 판다 불법적으로 만져"
    일부 네티즌들은 "국보 훼손 사과 하고 판다 돌려줘야" 주장
    K팝 아티스트 공격하는 中 여론…방탄소년단 '항미원조' 논란 이어 두 번째

    (사진=시나 엔터테인먼트 웨이보 캡처)
    중국 언론과 네티즌 화살이 또 한 번 K팝 아이돌에게 향했다. 이번에는 그룹 블랙핑크가 판다와 불법 접촉했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블랙핑크는 최근 들어 '24/365 with BLACKPINK'라는 이름의 유튜브 웹예능을 순차적으로 공개하고 있다. 문제는 4일 게시된 마지막편 예고 영상에서 불거졌다.

    이 영상에서 멤버들은 사육사가 꿈일 정도로 동물을 좋아하는 제니와 함께 판다를 만나러 에버랜드로 향한다. 이들은 1일 판다 사육체험을 하면서 즐거운 시간을 보낸다.

    예고편을 보면 해당 체험은 사육사 참관 아래 이뤄졌지만 중국 네티즌들은 "멤버들이 화장을 한 채 새끼 판다와 접촉하고, 장갑과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상태에서 어른 판다를 불법적으로 만졌다"며 비난하고 나섰다. 중국 언론들도 일제히 이런 여론을 보도했다.

    시나 뉴스는 5일 중국 SNS인 웨이보 공식 계정에 '#한국 연예인들 판다와 불법 접촉 #누리꾼들은 분노: 국보에게 상처를 준다'는 제목의 기사를 게시했다.

    시나 뉴스는 "누리꾼들에 따르면 한국 연예인들은 3개월 된 아기 판다를 규칙 위반하고 접촉했다. 이들은 화장을 한 채 새끼 판다를 껴안고, 어루만졌다. 집에서 애완동물을 기르면서도 마스크나 장갑을 끼지 않고 어른 판다를 만졌다. 이런 행동은 판다를 감염시킬 위험성이 높다"고 비판했다.

    연예 매체인 시나 엔터테인먼트 뉴스 또한 같은 날 '블랙핑크, 화장한 채 새끼 판다 안아서 논란'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게시했다.

    시나 엔터테인먼트 뉴스는 웨이보 계정에 관련 기사 링크를 올리고 "블랙핑크가 100일 된 새끼 판다를 화장한 채 포옹하고 스킨십을 하기도 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하지만 판다 사육사들은 화장을 하고, 반려동물을 키우는 사람은 판다와 접근해서는 안된다고 한다. 누리꾼들 사이에서 블랙핑크가 화장을 하고 판다와 상업적 접근을 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고 전했다.

    실제로 이날 오후 4시 현재 웨이보에는 '#한국 연예인 판다와 불법 접촉' '#블랙핑크 판다와 불법 접촉' 등 해시태그가 실시간 인기 검색어 5위를 차지하고 있다.

    일부 중국 네티즌은 블랙핑크는 물론이고, 한국 정부기관과 에버랜드 등을 해시태그해 중국의 '국보'인 판다를 불법 훼손한 행위를 즉각 사과하고 돌려줄 것을 촉구했다.

    한 네티즌은 "블랙핑크는 삼중 금기를 범했다"면서 "전 세계 국보(판다)는 중국이 빌려준 것으로 모두 중국에 속해 있으며, 해외에서 후손을 낳아도 후손이 중국에 속해 있다고 명문화했다. 한국인이 국보에 대한 규정을 어겼을 때 우리는 국보 회수뿐 아니라 손해배상을 청구할 권리도 있다"고 주장했다.

    이를 접한 에버랜드 측은 5일 CBS노컷뉴스에 "블랙핑크의 촬영은 사육사들 참여 아래 문제 없이 손소독 등 적절한 절차에 따라 이뤄졌다"고 논란을 일축했다.

    중국 언론과 네티즌이 전 세계적으로 인기 있는 K팝 아이돌 그룹에게 집중포화를 가한 것은 어제 오늘 일이 아니다. 앞서 방탄소년단(BTS) 역시 '항미원조' 논란에 휩싸여 곤욕을 치렀다.

    당시 논란은 리더 RM이 지난달 7일 미국 비영리재단 '코리아소사이어티' 주최 '밴 플리트' 시상식을 통해 전한 수상소감에서 비롯됐다.

    밴 플리트상은 코리아소사이어티가 한미 관계 발전에 기여한 인물에게 매년 수여하는 상이다. RM은 이 자리에서 "올해 행사는 한국전쟁 70주년을 맞아 의미가 남다르다. 우리는 양국이 함께 겪은 고난의 역사와 수많은 희생을 영원히 기억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미 우방관계를 다지는 시상식 취지에 걸맞은 소감이었지만 중국 언론과 네티즌은 이를 정치적 발언으로 규정, '고난의 역사와 수많은 희생을 한미 양국에 한정하는 것은 한국전쟁 참전 중국군을 무시하는 처사'라고 비판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