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이불로 몸으로…'18명 구조' 울산 주상복합 화재 미담 잇따라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울산

    이불로 몸으로…'18명 구조' 울산 주상복합 화재 미담 잇따라

    뉴스듣기

    울산시, 미담 사례 발굴해 정부 포상 추천키로

    대형화재가 발생한 삼환아르누보 아파트(사진=자료사진)
    울산 주상복합 아파트 삼환아르누보의 대형 화재와 관련해 시민들의 미담 사례가 잇따르고 있다.

    지난 8일 오후 이 아파트에는 큰 화재나 발생했지만 입주민들의 침착한 대피와 이웃 간 '살신성인' 덕분에 사상자가 한명도 발생하지 않았다.

    이 아파트에 거주하는 구창식 씨 가족 3명은 대피하지 못한 다른 입주민들을 구조하기 위해 2층 높이에서 뛰어내리는 입주민들을 이불로 받아내고, 몸으로 난간을 부수는 등 침착한 대처로 18명이 넘는 입주민을 구조했다.

    또 다른 거주자인 이승진 씨는 다른 입주민들이 안전하게 옥상으로 대피할 수 있도록 도왔다.

    소방대원과 피해 입주민을 위한 도움의 손길도 이어졌다.

    주변 외제자동차 판매장과 식당, 주점 등은 화재 진압으로 지친 소방관과 주민을 위해 휴식 공간과 음식을 제공했다.

    신라스테이 호텔은 이재민에게 객실 20개를 한 달간 무료로 제공했다.

    한 동물병원은 이재민들 반려동물을 위해 1주일간 무료 치료를 지원했다.

    시는 지속해서 미담 사례를 발굴하고, 주요 사례에 대해 '참 안전인 상', '국민추천포상' 등 정부 포상을 추천할 계획이다.

    울산시 관계자는 "이웃을 배려하고, 안전을 위해 솔선수범하는 성숙한 시민 의식이 울산을 더욱 빛나게 했다"고 말했다.

    더 클릭!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