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기침총회, 박문수 신임 총회장 추대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종교

    기침총회, 박문수 신임 총회장 추대

    뉴스듣기

    단독 입후보..총대들, 만장일치로 추대
    제1부총회장에는 김인환 목사 선출
    비대면 온라인으로 총회 진행..깔끔한 진행 돋보여

    기독교한국침례회가 제110차 정기총회를 열고, 대전 디딤돌교회 박문수 목사를 신임 총회장으로 추대했다. 목사 부총회장에 해당하는 제1부총회장에는 함께하는교회 김인환 목사를 추대했다.


    [앵커]

    기독교한국침례회가 27일 서울 여의도 총회회관에서 제110차 정기총회를 열고 대전 디딤돌교회 박문수 목사를 총회장으로 추대했습니다.

    박문수 총회장은 다음세대 육성이 매우 중요하다며, 다음세대를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이승규 기자의 보돕니다.

    [기자]

    기독교한국침례회가 제110차 정기총회를 열고, 대전 디딤돌교회 박문수 목사를 총회장으로 추대했습니다. 단독으로 입후보한 박문수 목사는 총회원들의 만장일치로 총회장이 됐습니다.

    박문수 총회장은 "코로나 19로 인해 많은 어려움이 있다"며 "침례교의 정체성에 따라 교단을 잘 이끌어 가겠다"고 말했습니다. 박문수 총회장은 또 이번 총회 중점 사업으로 다음세대 육성을 꼽은 뒤 다음세대를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박문수 총회장 / 기독교한국침례회
    "현재 갈수록 한국교회가 젊은이들이 없어지고 있고, 교회학교가 없어지고 있습니다. 그런 면에서 우리 교단도 예외는 아닙니다. 다음세대를 육성하지 않으면 우리 교단의 10년 후를 생각하면 참 끔찍한 생각이 듭니다."

    목사 부총회장에 해당하는 제1부총회장은 함께하는교회 김인환 목사가 당선됐습니다. 김인환 부총회장은 "총회장을 보필하는 부총회장 역할을 잘 수행하겠다"며 "총회원들의 많은 도움이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관심을 모았던 제108차 총회 특별감사의 건은 총회에 금전적 손실을 끼친 목회자들에게 법적 조치를 강구하기로 의견을 모았습니다. 기침총회는 또 피해를 입은 모든 공금을 회수하고, 회수하기 전까지 대의원권도 박탈하기로 결정했습니다.


    기침총회 역시 다른 교단 정기총회와 같이 비대면 온라인으로 치러졌습니다. 당초 기침총회는 경주에서 대면 총회를 개최할 예정이었지만, 코로나 19로 인해 무산된 바 있습니다. 기침총회는 각종 안건을 처리한 뒤 하루만에 폐회했습니다.

    CBS 뉴스 이승규입니다.
    영상 취재 정선택 최승창 영상 편집 서형민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