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5월 단체, 5·18 계엄군 사망 '전사→순직'으로 변경 촉구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광주

    5월 단체, 5·18 계엄군 사망 '전사→순직'으로 변경 촉구

    뉴스듣기

    (사진=자료사진)
    5·18 단체들이 국방부에 5·18 민주화운동 당시 진압작전에 투입됐던 계엄군의 사망 분류를 재심사해달라고 촉구했다.

    5·18 기념재단과 5·18 3 단체(유족회·부상자회·구속부상자회)는 26일 성명을 내고 "더 이상 5·18 민주화운동 희생자의 명예가 훼손하지 않도록 계엄군 사망 분류를 바로 잡아야 한다"고 밝혔다.

    5월 단체는 "5·18 당시 진압에 투입됐던 계엄군 사망 분류를 '전사'로 한 것은 광주에 투입된 군인들이 적과 전투를 치르는 과정에서 숨졌다는 것을 의미한다"며" 5월 단체는 계엄군의 사망자 분류를 순직으로 시정할 것으로 요구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국방부는 지난 2019년 법제처로부터 직권으로 전공사상 심사를 다시할 수 있다는 유권해석을 받고도 시정을 미뤄왔다"고 덧붙였다.

    5월 단체는 "이번 국회 국정감사를 통해 5·18 계엄군 사망 분류 재심사를 하겠다고 밝힌 것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한다"며 "적극적인 후속조치를 통해 잘못된 역사를 바로 세우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