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야당 공수처장 추천위원 내정…여당 "늦었지만 다행"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야당 공수처장 추천위원 내정…여당 "늦었지만 다행"

    뉴스듣기

    민주당 대변인 "출범 더 미뤄선 안 된다"

    이헌(왼쪽)·임정혁 변호사(사진=연합뉴스)
    야당이 공수처(고위공직자 범죄수사처) 처장 후보 추천위원을 내정한 것으로 전해지자 더불어민주당은 "늦었지만 다행스러운 일"이라는 입장을 보였다.

    민주당 강선우 대변인은 24일 국민의힘이 자당 몫 추천위원에 임정혁·이헌 변호사를 내정했다는 보도가 나온 뒤 예정에 없던 브리핑을 통해 이렇게 밝혔다.

    (관련기사 : 20. 10. 24 CBS노컷뉴스 [단독] 국민의힘, 공수처장 추천위원에 임정혁·이헌 변호사 내정)

    강 대변인은 "공수처 출범은 더 이상 미룰 수도 없고 더 이상 미뤄서도 안 된다"며 "민주당은 정의로운 대한민국이라는 거대한 바다를 향한 길목에서 조금의 지체도 망설임도 없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거듭 요청 드렸듯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께서 검찰개혁에 대한 진정성을 갖고 조속히 결정을 내려주실 것이라 믿는다"고 덧붙였다.

    앞서 민주당은 오는 26일까지 야당의 추천이 없으면 아예 공수처 설치법을 개정해 추천위 구성 방식 자체를 바꿔버리겠다고 통보했었다.

    그러나 통첩 시한 직전 야당이 위원을 내면 추천위가 바로 가동되고 법 개정 논의는 당분간 수면 아래로 가라앉을 전망이다.

    다만 그 이후 추천위 안에서 인사 추천에 합의하지 못할 경우 절차가 계속 지연될 가능성도 있다. 관련법상 위원 7명 가운데 2명 이상이 반대할 경우 의결할 수 없기 때문이다.

    더 클릭!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