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정은경 "사망자 2명 아나필락시스 아닌듯…독감 백신 독성 없다"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보건/의료

    정은경 "사망자 2명 아나필락시스 아닌듯…독감 백신 독성 없다"

    뉴스듣기

    "1명은 질식사, 1명은 지병으로 인한 사망 가능성"
    "예방접종과 사망, 직접적 연관성 낮다"
    접종 중단 없이 계속 진행 "면밀히 살피겠다"

    (사진=연합뉴스)
    질병관리청 정은경 청장은 독감 백신 뒤 사망한 사례에서 중증 이상반응인 아나필락시스가 의심됐던 2건에 대해 가능성이 낮다고 말했다.

    정 청장은 22일 국회에서 열린 보건복지위원회 종합 국정감사에서 "1명은 질식사로 아나필락시스가 아니며, 나머지 1명은 보호자께서 기저질환으로 인한 병사 가능성을 언급해 저희도 아나필락시스가 아니라고 보고 있다"고 밝혔다.

    전날 질병관리청은 독감 백신 접종 뒤 사망한 사례 중 2명이 접종 시점과 사망 시점 사이 시차가 적다며 아나필락시스가 의심된다고 밝혔지만, 의학적 근거는 없는 상태라고 설명했다.

    아나필락시스는 백신을 접종받은 뒤 30분 안팎에 면역반응으로 전신에 나타나는 알레르기 증상을 뜻하는데, 심한 경우 사망에 이를 수 있다.

    다만 22일 정 청장의 설명에 따르면, 의심 사례들은 질식사와 기저질환으로 인한 병사가 사인이기 때문에 백신 접종으로 인한 사망으로 보기 어려워 보인다.

    (사진=윤창원 기자/자료사진)
    또 국민의힘 강기윤 의원은 전문가 자문을 근거로 백신의 원료가 되는 유정란 속 톡신(독성물질)이나 균 때문에 사망 사례가 속출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정 청장은 "검정을 통해 걸러내기 때문에 톡신과 균류가 많다는 것은 백신 제조과정에 문제가 있다는 심각한 일"이라며 "그런 가능성에 대해 조사관을 통해 회의를 했는데 아니라고 판단한다"고 답했다.

    또한 국민의당 최연숙 의원이 '백신의 안전성이 규명될 때까지 접종을 중단해야 한다'는 지적에 정 청장은 "사망자 보고가 늘기는 했지만, 예방접종으로 인한 사망이라는 직접적 연관성은 낮다는 것이 피해조사반의 의견"이라고 말했다.

    국민의힘 서정숙 의원은 "독감 유행을 우려해 (정부는) 믿고 (백신을) 맞으라고 하는데 조금 신중해야 하지 않느냐"고 질의하자, 정 청장은 "접종을 중단해야할 정도의 사안이 있는지 면밀히 살펴보고 그러한 조치가 필요하다고 하면 신속히 취하겠다"고 답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