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경기 광주 SRC재활병원 이틀새 32명 '무더기 확진'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경인

    경기 광주 SRC재활병원 이틀새 32명 '무더기 확진'

    뉴스듣기

    최초 확진자 가족 포함‥수십명 집단감염
    인근 요양병원 직원 80여명도 검사 대상

    경기도 광주 초월읍에 위치한 SRC재활병원과 관련해 이틀 사이 수십명이 무더기로 코로나19에 확진되면서 방역 당국이 긴장하고 있다.

    17일 광주시 방역 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 기준 이 병원과 관련한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최소 32명에 이른다.

    전날 간병인 1명(광주시 84번)이 확진된 뒤 이튿날 다른 간병인(10명)과 환자(9명), 보호자(9명) 등 28명이 잇따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최초 확진된 간병인의 가족 3명(강원 홍천군 거주)까지 진단검사에서 양성 반응을 보여 SRC재활병원발 확진자는 모두 32명으로 급증했다.

    이 간병인은 지난 11일부터 인후통 등의 증상이 발현된 것으로 조사됐다.

    앞서 방역 당국은 해당 간병인이 근무했던 2개 병동을 코호트(동일집단) 격리 조치하고 접촉자와 가족 등 260여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벌였다.

    이후 확진자가 추가되면서 병원의 나머지 직원과 간병인, 환자, 보호자 등 361명에 대해서도 진단검사가 진행 중이다.

    이들 가운데 SRC재활병원을 방문했던 인근 SRC요양병원 직원 83명도 포함돼 또 다른 집단감염으로 번질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방역 당국은 현재까지 확진된 32명의 감염 경로와 함께 세부 동선, 접촉자 등을 파악하고 있다.

    SRC재활병원은 53개 병실, 202병상 규모로 직원 199명, 간병인 86명에 환자 수는 175명이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