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신원식 고발' 사세행 "軍복무 마친 秋아들 칭찬받아야"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건/사고

    '신원식 고발' 사세행 "軍복무 마친 秋아들 칭찬받아야"

    뉴스듣기

    13일 서초서 고발인 조사 앞서 기자회견…보수야당·언론 비판
    "허위사실 유포가 국민여론 왜곡…철저 수사, 강력 처벌해야"

    미래통합당 신원식 의원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아들 서모씨 휴가와 관련해 관련자의 통화 녹취록을 공개하고 있다. (사진=윤창원 기자/자료사진)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서모(27)씨의 군 복무 당시 '휴가 특혜의혹'과 관련해 허위사실로 추 장관과 서씨의 명예를 훼손했다며 국민의힘 신원식 의원 등을 고발한 시민단체가 경찰의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시민단체 사법정의바로세우기시민행동(사세행)은 13일 오후 서울 서초경찰서 앞에서 고발인 조사를 받기 전 기자회견을 열고 "추 장관 아들 사태의 본질은 무분별한 정치공세"라며 "조금만 사실관계를 따져봐도 부대 무단 미복귀(탈영)가 아니라는 결론에 이를 수 있는 단순 해프닝에 불과한 일이 무리한 의혹제기로 인해 부정청탁 및 외압, 특혜 의혹 사건으로 비화됐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대한민국은 무리한 의혹 제기와 객관적 사실로 판명되지 않은 억측, 허위사실 유포가 얼마나 심각하게 국민 여론을 왜곡하고 언론의 공정보도를 가로막는지 잘 지켜봤다"며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태를 겪으며 현직 법무부 장관도 낙마시켜 정권에 타격을 주고 다음 대선에서 정권을 다시 찾아와야 한다는 보수 야당과 일부 언론의 불순하고 강박적 정치적 의도에서 비롯된 의혹 제기"라고 부연했다.

    앞서 사세행은 지난달 17일 신 의원과 이균철 경기도당 위원장, 서씨의 부대 최고 책임자였던 이철원 전 주한미8군 한국군지원단장, 서씨의 의혹을 최초로 제기한 당직사병 현모씨를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

    사세행은 당시 고발장에 허위사실 적시로 인한 명예훼손·위계에 의한 업무방해 혐의 등을 적시했고, 검찰은 이 사건을 서초경찰서로 이첩했다.

    사세행은 "고위공직자 등 특권층의 군 면제비율이 일반 국민의 군 면제비율에 비해 훨씬 높다는 통계가 있다"며 "그런 점에 비춰볼 때 (서씨가) 아픈 무릎에도 불구하고 성실하게 군 복무를 마친 것은 오히려 칭찬받아 마땅한 모습"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피고발인 4명은 공통적으로 주관적 억측과 사실이 아닌 허위 주장으로 추 장관과 그 아들을 비방했다. 유력 정치인의 아들이라 해서 과도한 비난과 억측의 대상이 될 수 없다"며 "다시는 이런 무도한 의혹 제기로 온 나라가 몸살을 앓는 일이 없도록 법에 따라 철저히 수사해 강력히 처벌해 달라"고 덧붙였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