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세종보 해체, 금강보 부분해체, 백제보 상시개방" 권고 의결



대전

    "세종보 해체, 금강보 부분해체, 백제보 상시개방" 권고 의결

    금강유역물관리위원회, 금강 3보 처리 방안 의결
    국가물관리위원회서 최종 확정 예정
    지역 환경단체 "자연성 회복 저해하는 시설물 완전철거 계획 수립하라"

    공주보(사진=자료사진)

     

    철거냐 존치냐를 두고 논란을 이어온 금강 3개 보 처리방안에 대한 금강유역위의 최종 의견이 나왔다.

    금강유역물관리위원회는 25일 세종보 해체, 공주보 부분해체, 백제보 상시개방을 권고하는 최종 의견을 확정했다.

    환경부는 25일 금강유역물관리위원회가 금강 세종보, 공주보, 백제보 등에 대한 처리 방안을 심의·의결하고 이달 내 국가물관리위원회에 제출할 것이라고 밝혔다.

    세종보는 해체를 제안하기로 했다. 다만 해체 시기는 자연성 회복 선도사업의 성과 및 지역 여건 등을 고려해 결정하는 방안을 내놨다.

    향후 적극적으로 자연성 회복을 위한 사업을 추진하면서, 가시적인 성과와 주민 공감대를 바탕으로 보 해체 시기를 결정하라고 제안했다.

    공주보는 부분해체를 제안하되 부분해체로 인해 물 이용 및 환경상 악영향이 발생할 경우 이에 대한 개선책을 마련하는 것을 전제로 했다. 부분해체의 시기는 현재와 같이 상시개방으로 운영하면서 보 구간 지자체 및 주민 의견을 충분히 고려해 결정하라고 제안했다.

    백제보는 장기간 모니터링 결과를 토대로 평가한 경제성 분석, 안전성, 수질·생태, 지역 인식 등을 고려해 상시개방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보의 상시개방 시 물 이용 대책 추진이 필요하고, 물 이용 관련 주민의 인식 전환을 위한 홍보와 녹조 및 수질오염에 대한 지속적인 모니터링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덧붙였다.

    조명래 환경부장관이 25일 오전 대전 유성구 ICC호텔에서 개최된 '금강유역물관리위원회 제3차 회의'를 주재하고 지자체, 관계기관, 민간위원들과 금강수계 보 처리방안에 대한 의견제시안을 논의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금강유역위는 그동안 정책분과위원회를 중심으로 보 처리방안 설명회, 관계 지자체 의견 청취, 전체위원 회의 등 30여 회에 걸쳐 논의했다.

    이를 토대로 위원들의 의견을 모아 '금강 보 처리방안에 대한 금강유역물관리위원회 의견 제출문(안)'을 작성해 이날 심의·의결했다.

    이번 금강 3개 보 처리방안의 최종 결정은 국가물관리위원회에서 연내 내릴 계획이다.

    이상진 금강유역물관리위원회 공동위원장은 "앞으로 우리 강이 자연성을 회복하여 건강한 하천을 모든 국민이 누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동안 지역 환경단체는 금강 3개 보의 철거를 요구해왔지만, 일부 지자체는 해체보다 상시 개방 입장을 보이면서 갈등을 빚어왔다. 이에 따라 3개 보 처리 방안에 대한 지역의 관심이 높았다.

    금강유역환경회의 등 대전·세종·충남 지역 환경단체 관계자들이 25일 금강유역물관리위원회 회의가 열리는 대전 유성구 한 호텔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금강보를 해체하라"고 촉구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환경단체는 이날 회의가 열리는 호텔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금강유역물관리위원회는 세종보 등 3개 보 철거 의견을 내야 한다"며 "세종보는 자연성 회복의 상징이며 보 처리 결정의 지표"고 강조했다.

    이어 "금강유역위는 보 처리방안 의견문을 결정한 뒤 금강의 진정한 재자연화를 위해 하천 기본계획에 보를 포함해 자연성 회복을 저해하는 시설물의 완전철거 계획을 수립하라"고 촉구했다.

    국민의힘 정진석 국회의원은 최근 페이스북에 "정부의 금강 보(洑) 처리에 대한 국민의식조사 결과 '공주보, 백제보 필요하다' 의견 우세"라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보의 필요성을 인지하고 있는지에 대한 항목을 두고 마치 보가 쓸모있는 것처럼 곡해했다"는 환경단체의 반발을 사기도 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