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슬럼프지만 괜찮아'…장영남의 '장영남 구하기 대작전'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연예 일반

    스페셜 노컷 인터뷰

    '슬럼프지만 괜찮아'…장영남의 '장영남 구하기 대작전'

    뉴스듣기

    [노컷 인터뷰]'사이코지만 괜찮아' 박행자·도희재 1인 2역 호평
    "내겐 단비 같은 작품이지만, 배우 인생 좌지우지 될 건 아냐"
    "아직도 슬럼프 완전히 극복 못해…다시 일어나기 힘들었다"
    "'사이코지만 괜찮아' 연기하며 트라우마 극복 희망 얻어"

    배우 장영남. (사진=앤드마크 제공)
    "연기 좀 살살 해주세요."

    인기리에 종영한 tvN 드라마 '사이코지만 괜찮아' 속 장영남에게 쇄도했던 시청자들의 부탁이다. 그가 연기한 모범적 수간호사 박행자가 알고 보니 고문영의 '사이코패스' 엄마 도희재였다는 사실은 모두를 놀라게 했다. 뒤늦게 박행자의 수상했던 행적들이 집중조명 받는 등 장영남은 극 후반부 핵심 그 자체였다. 눈빛이 아니라 눈가의 피부까지 연기하는 장영남에게 시청자들은 속수무책으로 빠져들었다.

    지난달 장영남을 서울 강남의 한 카페에서 만났다. 열렬한 시청자들의 반응만큼이나 장영남의 얼굴에도 기분 좋은 미소가 만연했다.

    "살살해 달라는 건 단순히 잘한다를 넘어선 말이니까 너무 좋죠. 그런 극찬이 어디있나 싶어요. 정말 감사한 마음입니다. 스릴러 연기를 할 때는 최대한 그 순간에 집중하려고 해요. 무서운 순간을 상상하면서 캐릭터를 만들어 나가는데 이번 작품에서는 대사 애드리브보다는 눈가를 떨리게 한다든지 그런 미묘한 표정에서 차이를 두려고 했어요."

    도희재 캐릭터의 마지막을 아쉬워하는 이들도 많았다. 종영 후에도 죽었어야 할 도희재가 어떻게 살아남은 것인지 캐릭터의 숨은 서사를 궁금해하는 반응이 이어졌다. 한편에서는 악인에 특별한 서사를 부여하지 않은 결말에 박수를 보내기도 했다.

    "어쨌든 도희재라는 사람이 궁금하다는 그 자체만으로 굉장히 만족스러워요. 제 개인적으로는 아쉬울 수 있지만 도희재 서사보다는 주인공들의 아픔에 초점을 맞췄기에 그들의 성장이 더 크게 보일 수 있었다고 생각해요."

    배우 장영남. (사진=앤드마크 제공)
    사실 현 시점의 도희재가 첫 등장하는 대본을 받기 전까지 장영남 본인도 자신이 도희재 역인지 정확히 알지 못했다. 당연히 1인 2역을 대비하고 있었던 상황이 아니었던 셈이다. 첫 촬영에서 PD가 '고문영 엄마로 선배님을 생각했다'고 언질은 했지만 일단 박행자에 충실히 몰입해야 했다.

    "절 고문영 엄마로 생각하고 있다는 얘기는 들었지만 완전히 확실하게 정해진 건 아니었어요. 우선은 박행자를 충실하게 연기하기 위해 도희재는 지웠던 것 같아요. 우정원 배우가 도희재로 나오길래 안할 수도 있겠다고 생각했거든요. 그런데 결국 박행자가 도희재라고 대본에 적혀 있어서 그걸 보고 안심했어요. 그 때부터는 PD님이 도희재처럼 반응을 해달라고 주문을 해서, 시선 처리도 오묘하게 하고 그랬어요."

    그렇다면 많은 사랑을 받은 이번 박행자·도희재 연기에 장영남 스스로는 몇 점을 줄 수 있을까. 보통 연기에 만족을 못해 박한 점수가 나오기 마련인데 장영남은 의외로 관대한 점수를 내놨다. 스스로 칭찬하고픈 마음에서였다.

    "그래도 후하게 주고 싶어요. 스스로에게 잘했다고 얘기해주고 싶고요. 박행자로 살면서 도희재를 고민했던 시간들이 헛되지 않게 중심을 잘 잡고 갔어요. 흔들리지 않고, 생각한대로 밀어붙인 게 잘됐으니 그걸 칭찬해주려고요."

    어느 덧 데뷔 25년 차. 돌이켜보면 지독한 슬럼프가 장영남을 끌고 들어가 놔주지 않던 시절도 있었다. 아니, 사실은 지금도 종종 그렇다. 대학로 연극 무대에서부터 시작한 연기는 장영남 인생의 전부였다. 그런데 '인생의 전부'가 천천히 장영남 안에서 찬란한 색을 잃고 괴로움에 침잠해갔다.

    "슬럼프가 왜 없었겠어요. 3~4년 전에도 있었고, 지금도 사실 완전히 극복하진 못했어요. 원래부터 작업 스타일이 스스로를 학대하기는 하는데 심하게 자신을 의심하기 시작했어요. '지금까지 내 연기가 관객이나 시청자와 소통을 잘 하지 못했나'부터 결국 '내가 하는 연기가 이상하고 형편없다'까지 가더라고요. 나를 바닥으로 내동댕이쳐도 젊었을 때면 오뚝이처럼 일어나는데 나이가 드니 그게 너무 힘들더라고요. 그 늪에 빠져 헤어나오질 못했어요."

    배우 장영남. (사진=앤드마크 제공)
    원인은 답답한 정체감이었다. 아무리 칭찬을 들어도 한 번 의심이 깊어지자 모든 자신감이 사라져갔다. 자신을 믿지 못하게 된 것이다. 무엇보다 사랑했던 연기가 이제 자신을 괴롭히는 그 상황을 감당할 수 없어 장영남은 모든 걸 내려놓을 결심까지 했다.

    "그냥 그 자리에 정체돼 있는 기분이 들었어요. 애매한 선상에서 외줄타기를 하면서 계속 맴돌고 있는 것 같은 느낌이 답답했어요. 의욕은 앞서는데 따라와주지 않는 것도 그랬고요. 그렇게 되면 이제 연기를 할 때 눈치가 보여요. 자신이 없으니까 꾸역꾸역 하는데 스스로에 대한 확신이 없어요. 제가 제 연기를 존중하지 않는데 누가 그렇게 해주겠어요. 한 번은 그냥 다 그만두고 다른 곳으로 가버리고 싶다는 생각도 했어요."

    이런 장영남에게 '사이코지만 괜찮아'의 의미는 특별할 수밖에 없다. 장영남 스스로도 이 관심과 열기가 길게 지속되리라 생각하지 않는다. 다만 이렇게나마 연료를 채워 또 다음 작품으로 나아갈 추진력을 얻은 것이다. 장영남은 그래서 완벽한 성공도, 실패도 단언하지 않는다. 그저 묵묵히, 담담하게 어디에도 흔들리지 않고 자신의 길을 걸어갈 뿐이다.

    "제겐 단비 같은 작품이에요. 이런 관심이 지속적이고 영원할 것이라는 생각은 하지 않아요. 그냥 이왕 연기했으니 좋은 평가를 받은 점에 있어 고무적이죠. 이 작품에 제 배우 인생이 좌지우지되지는 않을 겁니다. 길을 걷다 잠깐 단비가 내린거죠. 또 이제 앞으로 걸어갈 길은 꽃밭도 있고 잔디밭도 있고 거친밭도 있겠지만 나아갈 힘이 생겼어요."

    '사이코지만 괜찮아'는 박행자나 도희재가 아닌 '장영남'에게도 위로를 남겼다. 극복하지 못한 트라우마를 돌아보게 하고, 스스로 한 단계 성장할 수 있다는 희망을 건넸다.

    "스스로 되돌아보게 되더라고요. 세상에 트라우마 없는 사람은 없거든요. 저도 스스로 엄청 학대하고 괴롭히는 걸 보면 결국 극복하지 못한 부분이 있고요. 앞으로 저도 좀 성장해가야겠다는 희망의 메시지를 줬어요."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