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ANS 소속사, 방관-폭언 의혹에 "정산 문제 無, 계약 효력도 유지"

뉴스듣기


연예가 화제

    ANS 소속사, 방관-폭언 의혹에 "정산 문제 無, 계약 효력도 유지"

    뉴스듣기
    걸그룹 ANS (사진=ANS 공식 페이스북) 확대이미지

     

    걸그룹 ANS의 리나, 제이, 로연, 달린, 라온, 비안, 담이 7인이 소속사 ANS엔터테인먼트로부터 최소한의 매니지먼트나 활동 지원 없이 장기간 방치됐고 폭언까지 들었다고 주장하는 가운데, ANS엔터테인먼트가 "전속계약 효력은 유지된다"라며 반박 입장을 내놨다.

    ANS엔터테인먼트는 25일 공식입장을 내어 "당사는 상호 '에이엔에스'(ANS)엔터테인먼트의 이름 그대로 탄생한 걸그룹 ANS를 K팝을 대표하는 걸그룹으로 성장시키기 위하여 모든 지원과 투자를 아끼지 않았다"라고 밝혔다.

    ANS엔터테인먼트는 올해 초 두 번째 싱글 '세이 마이 네임'(Say my name) 활동이 마무리된 후 코로나19 영향 속 어려운 환경에서도 미니앨범 컴백을 준비하고 있었으나, 멤버들의 잦은 부상으로 안무 레슨을 하는 게 불가능해 휴가를 부여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ANS 멤버들에게 어떠한 경우에도 전속계약을 위반한 사실이 없고, 대중문화예술인 표준계약서를 철저히 지켜나가고 있다. 나아가 향후에도 투자와 지원에 있어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정산의 문제도 전혀 없었다"라고 강조했다.

    또한 " SNS 및 언론을 통해서 악의성, 추측성, 허위성 글이 공포되어 오해와 논란이 일어나지 않기를 바라며 당사 및 당사 소속의 가수에 대한 비방, 허위사실 유포 및 명예를 훼손하는 행위를 즉시 중단하여 주실 것을 엄중히 요청드린다"라고 전했다.

    ANS 리나, 제이, 로연, 달린, 라온, 비안, 담이 7인은 지난 20일 팬 카페에 긴 글을 올려 최근 불거진 해나의 '괴롭힘' 주장을 비롯해 현재 팀이 처한 상황을 밝혔다.

    이들은 소속사 ANS엔터테인먼트가 모든 직원을 퇴사 시켜 매니저도 두지 않았고 회사 사무실을 폐쇄했으며, 연습실은 물론 안무와 보컬 레슨도 지원되지 않아 사실상 방치 상태였다고 주장했다. 결국 최고서를 보내 위반사항 시정 및 합당한 조처를 촉구했으나 소속사는 오히려 "이 바닥에서 아무것도 못 하게 하겠다" 등 폭언을 했다는 게 멤버들 설명이었다.

    해나가 다른 멤버들에게 집단 따돌림과 괴롭힘을 당했다고 암시한 글을 두고는 "저희는 해나에 대해서 전이나 지금이나 나쁜 감정이 전혀 없고, 해나가 저희들의 연락을 받아준다면 지금이라도 해나와 만나 허심탄회하게 이야기를 나누면서 혹시라도 오해가 있다면 오해를 풀고 싶다"라고 밝혔다.

    ANS는 지난해 싱글 앨범 '원더랜드'(Wonderland)로 데뷔한 걸그룹이다. 리나-로연-달린-비안-담이 5인조로 시작했다가 지난해 8월 라온, 그해 12월 제이와 해나가 합류해 8인조가 되었다. 8인이 되고 나서 낸 앨범은 올해 1월 발매된 싱글 '세이 마이 네임'(Say My Name)뿐이다.

    다음은 ANS엔터테인먼트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에이엔에스엔터테인먼트입니다.

    - ANS 멤버들 관련 회사 공식입장입니다 -

    당사는 'ANS' 걸그룹을 사랑하시는 모든 분들께 최근 'ANS' 8인의 멤버들과 관련되어 일어난 일에 대해서 많은 걱정을 끼쳐드리게 된 점 및 그로 인하여 당사의 입장 발표가 늦어지게 된 점 등에 대해서 송구스럽고 죄송한 마음입니다.

    그동안 당사는 상호 '에이엔에스(ANS)엔터인먼트'의 이름 그대로 탄생한 걸그룹 'ANS'를 K-POP을 대표하는 걸그룹으로 성장시키기 위하여 모든 지원과 투자를 아끼지 않았습니다.

    올해 초 많은 사랑을 받은 2번째 싱글 'Say my name'의 방송 활동이 마무리된 후 코로나19로 인한 행사의 취소 등으로 인한 어려움 속에서도 당사는 미니앨범으로 컴백하기 위해서 착실히 준비해 왔습니다. 컴백을 준비하고 있던 상황에서 멤버들의 잦은 부상으로 인해 안무 레슨에 들어가는 게 불가능하다는 멤버들의 의사를 존중하여 미니앨범 컴백을 연기하였고 ANS 멤버들의 건강 회복을 위하여 휴가 기간을 부여하였습니다. 휴가 기간을 가지던 중 ANS 멤버들 명의로 발송된 전속계약 관련 내용증명을 받고 당사는 매우 당황스럽고 충격을 받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당사는 ANS 멤버들에게 어떠한 경우에도 전속계약을 위반한 사실이 없고, 대중문화예술인 표준계약서를 철저히 지켜나가고 있습니다. 나아가 향후에도 투자와 지원에 있어 최선을 다할 것입니다.

    덧붙여 말씀드리면 현재 엔터테인먼트업계에서 자주 발생하는 분쟁의 요소 중의 한 가지인 정산의 문제도 전혀 없었음을 말씀드립니다. 대중문화예술인 표준계약서상에도 수익의 분배는 그동안 투입된 비용 등을 공제하고 남는 순수익을 회사와 각 멤버들 간에 분배하도록 규정하고 있습니다

    이에 당사는 'ANS' 멤버들에게 전속계약의 의무를 이행하여 줄 것을 요구하고, 각 멤버 및 관련 업계에서도 당사와 ANS 각자 멤버들 간의 전속계약의 효력이 유지되고 있음을 알려드리는 바이며 어떠한 경우에서도 멤버들과의 불필요한 접촉과 전속계약 조건을 제시하는 행위는 민, 형사상의 강력한 책임을 물을 수밖에 없음을 인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전속계약 분쟁이 발생한 이후 멤버들과 대리인의 일방적인 전속계약 위반 주장과 일방적인 기획사의 희생과 손실을 강요하는 과정에서 서로에게 일부 오해와 불신을 표출하기도 하였습니다. 당사는 'ANS' 멤버들인 해나 및 7인의 멤버들 사이에서 일어난 일, 7인의 멤버들이 전속계약 해지를 요구한 일 등에 관하여 대화 등을 통한 해결에 최선을 다할 것이고, 추후 그에 대한 공식입장을 발표하도록 하겠습니다.

    더 이상 SNS 및 언론을 통해서 악의성, 추측성, 허위성 글이 공포되어 오해와 논란이 일어나지 않기를 바라며 당사 및 당사 소속의 가수에 대한 비방, 허위사실 유포 및 명예를 훼손하는 행위를 즉시 중단하여 주실 것을 엄중히 요청드립니다. 허위사실 유포 및 명예를 훼손하는 행위가 지속될 경우 강력한 법적 대응에 나설 수밖에 없다는 점 양지해주시기 바랍니다.

    'ANS'를 사랑하시는 분들 모두에게 심려를 끼쳐 드린 점에 대해서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앞으로 더욱더 'ANS'에 대한 사랑과 관심을 부탁드리고 서로에게 힘과 용기가 되어 줄 수 있기를 간절히 기원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