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코로나에 달러 확보'…7월 외화예금 또 사상 최대

뉴스듣기


기업/산업

    '코로나에 달러 확보'…7월 외화예금 또 사상 최대

    뉴스듣기
    (사진=스마트이미지 제공/자료사진)

     

    코로나19로 경제 불확실성이 커지자 기업과 개인이 달러화 확보에 나서면서 지난달 국내 거주자의 외화예금이 사상 최대치를 다시 경신했다.

    한국은행이 24일 발표한 '7월 중 거주자 외화예금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말 기준 외국환은행의 거주자 외화예금 잔액은 874억 달러로, 한 달 전보다 28억 7천만달러 늘었다.

    7월 말 외화예금 잔액(874억 달러)은 2012년 6월 해당 통계가 처음 작성된 이후 최대 규모다. 코로나19가 본격 확산된 지난 3월부터 5개월 연속 증가세를 이어오고 있다.

    거주자 외화예금은 내국인과 국내 기업, 국내 6개월 이상 거주한 외국인, 국내에 진출한 외국 기업 등의 국내 외화예금을 말한다.

    거주자 외화예금을 주체별로 보면 기업예금(696억 9천만달러)이 한 달 새 25억 6천만달러 증가했고, 개인예금(177억 1천만달러)도 3억 1천만달러 늘었다.

    (사진=스마트이미지 제공/자료사진)

     

    외화예금 중 달러화예금은 762억 2천만달러로 전월대비 27억 6천만달러 증가했다. 달러화예금 잔액도 역대 최대 규모다.

    한국은행은 "증권사의 투자자예탁금과 신탁, 외화채권 발행대금 등 고객관련 자금과 수출기업 등을 중심으로 달러화 예금이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지난달 위안화예금은 16억 2천만달러로 집계됐다. 일부 기업의 수출대금 예치 등으로 한 달 전보다 1억 8천만달러 증가했다.

    엔화예금은 8천만달러 빠져 44억 4천만달러를 나타냈고, 유로화예금은 36억 1천만달러로 전월과 같았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