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외신들 "전광훈 교회가 코로나 불길에 기름부어"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미국/중남미

    외신들 "전광훈 교회가 코로나 불길에 기름부어"

    뉴스듣기

    로이터, 블룸버그 전광훈 고발 소식 전해

    전광훈 목사가 지난 15일 오후 서울 종로구 동화면세점 앞에서 열린 보수단체 광복절 집회에 참석하고 있다.(사진=이한형 기자)
    최근 우리나라의 코로나19 급속한 확산 사태와 관련해 외신들도 주목하고 있다.

    특히 이번 확산의 중심에 일부 보수교단의 교회가 자리하고 있는 것에 대해 흥미를 보이며 사랑제일교회 목사 전광훈씨에 대해 초점을 맞추고 있다.

    로이터는 16일(현지시간) 한국 정부가 자가 격리 규정을 어기고 감염 추적을 방해한 혐의로 보수교단 목사를 형사 고발했다며 이 목사의 교회가 5개월 만에 발생한 최악의 코로나19 확산에 기름을 부었다고 보도했다.

    또 전광훈 목사의 사랑제일교회가 지난 2월 신천지 사태의 악몽을 떠올린다고도 전했다.

    이어 전씨를 노골적인 정부 비판론자로 소개하면서 보건복지부가 전씨에 대해 토요일 집회에 참가해 자가 격리 규정을 어기고, 검사와 추적을 위해 필요한 교회신도 명단 제출을 하지 않는 등 역학조사를 방해한 혐의로 고발했다고 보도했다.

    로이터는 전씨의 사랑제일교회가 취재에 응답하지 않았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블룸버그 역시 이날 '한국, 교회에서 불길확산 이후 대규모 감염 경고' 제하의 기사를 타전했다.

    지난 15일 오후 서울 종로구 동화면세점 앞에서 열린 보수단체의 광복절 집회에서 참석자들이 태극기와 성조기를 흔들고 있다.(사진=이한형 기자)
    주말 사이 발생한 445건의 신규 확진자 가운데 249건이 사랑제일교회와 관련 있다며 우리 정부의 전광훈 목사 고발 소식을 전했다.

    이 매체 역시 이번 코로나19 확산을 신천지 사태와 연관지어 보도했다.

    신천지가 당시 한국을 세계 두 번째 많은 코로나19 발생국으로 만들었는데 지금 또 다른 종교 단체와 연관된 확산에 대해서 한국의 보건 당국은 이 단체의 구성원들을 추적하고 검사하기가 더 어렵다고 말하고 있다고 전했다.

    블룸버그는 끝으로 한국은 팬데믹 초기부터 선진국들 가운데 코로나 감염자와 사망자 발생률이 가장 적은 나라의 지위를 유지해오고 있다며 접촉자 추적을 통한 신속한 검사를 통해 엄격한 봉쇄를 피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