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문대통령, 800km '조용히' 강행군…김정숙 여사도 '몰래' 봉사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청와대

    문대통령, 800km '조용히' 강행군…김정숙 여사도 '몰래' 봉사

    뉴스듣기

    "복구작업 장애될까 걱정"
    최소 인원 대동하고 조용히 수해지역 방문
    "신속하게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
    영·호남·충청 피해 지역 기차타고 하루에 소화
    "특별재난지역 읍.면.동 단위 세부적으로 지정방안 검토"
    "추경은 시간 많이 걸려…재해 재난 예산 아직 충분"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오후 충남 천안시의 오이농장에서 집중호우 피해 상황을 확인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집중호우 피해지역을 특별재난지역 지정하는 방안에 대해 "시·군 단위로 여건이 안 되면 읍·면·동 단위로 세부적으로 지정하는 방안을 검토하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수해현장인 경남 하동, 전남 구례, 충남 천안으로 이동하는 KTX 열차 내 회의실에서 피해 복구 관련 보고를 받고 이같이 말했다고 청와대 강민석 대변인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영·호남과 충청 지역을 하루 안에 모두 돌아보며 수해현장을 찾았다. 약 800km에 달하는 강행군으로 대통령 일정으로는 이례적 행보다.

    문 대통령은 "신속하게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해 지원이 이뤄지도록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가장 먼저 방문한 경남 하동군 화개장터 수해현장에서 "상황이 아주 절박한 것 같아서 대통령이 직접 와서 보면 주민들에게도 위로가 되고, 행정적으로나 재정적으로 지원하는 것도 좀 더 속도를 낼 수 있지 않을까 하는 마음으로 왔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구례군 구례5일장을 둘러보며 수해 피해 상인들을 위로했다.(사진=유대용 기자)
    이어 방문한 전남 구례군 구례 5일시장에서는 "눈으로만 봐도 특별재난지역 요건에 해당한다는 것을 알 수 있을 것 같다"며 "특별재난지원금 금액도 높이고, 정부가 여러가지 지원을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마지막 일정으로 충남 천안 병천천 제방 붕괴 현장을 찾은 문 대통령은 "정부가 가진 재정이 부족할까 봐 염려해 충분히 (피해 복구를) 지원하자는 취지로 논의되는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그러나 추가경정예산은 절차가 필요하기 때문에 시간이 많이 걸린다"고 말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정부나 지방자치단체가 보유한, 재해 재난에 대비하는 예산이 아직 충분히 비축돼 있다"고 밝혔다.

    여야가 4차 추경의 필요성을 제기하고 있지만, 문 대통령은 4차 추경에 유보적인 입장을 나타낸 것으로 보인다. 앞서 열린 당정 협의회에서도 추경 편성을 유보한 바 있다.

    문 대통령은 "정부나 지방자치단체가 보유한, 재해 재난에 대비하는 예산이 아직은 충분히 비축돼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한편, 문 대통령은 이날 '조용한 방문'을 지향해 여의도 정치인들이 요란한 현장 방문으로 비판을 받은 것과 비교되는 장면을 연출하기도 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오전 집중호우 피해지역으로 향하는 전용열차 내 회의실에서 산림청, 농림부, 재난안전관리본부, 대한적십자사 등 관계부처 및 민관지원기관 관계자들로부터 집중호우 피해지역 상황을 보고 받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관련 부처 장관급 고위 참모를 대동하지 않고, 비서관급 보좌진 등 최소한의 인력들과 동행했다. 현장 보고도 달리는 KTX안 회의실에서 대신했다.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KTX 이동 중 보고를 받고 식사도 열차 안에서 도시락으로 해결했다고 한다.

    문 대통령은 "한창 피해복구 작업을 하는데 영접 또는 의전적 문제로 장애가 되지 않을까 걱정스러워 방문을 망설였다"며 "대신 현장에 부담이 되지 않도록 수행인원을 최소화했다"고 설명했다.

    김정숙 여사가 12일 강원 철원군 동송읍 이길리 마을에서 수해 복구 봉사활동을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이와 함께 김정숙 여사는 외부에 알리지 않은 채 강원 철원 수해 지역을 방문해 조용히 봉사활동을 벌이다 주민들에게 '발각' 되기도 했다.

    김 여사의 '깜짝' 방문에 주민들이 큰 관심을 보였고, 자연스럽게 외부에 알려졌다. 김여사는 물난리로 잠겼던 옷과 가재도구를 세척하고 배식 봉사 등을 했다고 한다.

    김 여사의 수해지역 봉사활동은 처음이 아니다. 앞서 문 대통령 취임 직후인 2017년 7월에도 폭우피해로 어려움을 겪는 충북 청주지역을 찾아 가재도구 정리와 세탁물 건조작업 등 복구작업을 하기도 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