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서울 남대문시장 관련 9명 확진…관악구 병원서도 3명(종합)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회 일반

    서울 남대문시장 관련 9명 확진…관악구 병원서도 3명(종합)

    뉴스듣기

    케네디상가서 상인 8명·가족 1명 확진
    관악구 요양병원사 간병인 등 3명 양성

    남대문 시장.(사진=연합뉴스)
    서울 남대문시장의 한 상가에서 상인들을 중심으로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했다. 관악구 소재 요양병원에서는 개인 간병인 등 3명이 확진됐다.

    10일 서울시와 중구에 따르면 남대문시장의 케네디상가에서 상인 8명과 상인의 가족 1명 포함 총 9명이 코로나19에 확진됐다.

    지난 6일 해당 상가에서 근무하는 경기 고양시 거주자 상인이 최초 확진됐고 9일 같은 층에서 7명의 상인이 추가로 확진됐다.

    이후 경기 고양시 상인의 자녀가 추가로 확진되면서 현재까지 관련 확진자는 총 9명이다. 이중 서울시 확진자는 7명이다.

    이 최초 확진자는 고양시 반석교회 감염과 관련된 확진자인 것으로 파악됐다.

    시는 최초 확진자와 접촉한 것으로 파악된 해당 층 상인 20명에 대해 검사를 실시했고 기존 확진자를 제외하고 나머지는 음성이 나왔다.

    시는 즉각대응반을 파견해 중구 보건소와 역학조사 및 접촉자 조사를 실시하는 한편 해당 상가는 임시폐쇄 조치했다.

    (사진=이한형 기자/자료사진)
    방역당국은 추가 접촉자가 있는지 검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지난달 30일부터 이달 8일까지 해당 상가(회현역 5,6번 출구) 상인들과 접촉한 방문자들로 하여금 검사를 받도록 권고하고 있다.

    또 시는 10일부터 남대문시장 인근에 임시 선별진료소를 설치해 시장 상인 및 방문자를 대상으로 선제검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관악구 소재 요양병원에서는 개인 간병인 등 확진자 3명이 나왔다.

    앞서 지난 7일 이 병원에서 개인 간병 업무를 하는 동작구 거주자 1명이 최초 확진된 후 같은날 가족 1명이 확진되고 다음날 같은 층 다른 환자의 보호자 1명이 추가로 확진됐다.

    시는 해당 병원의 환자, 의료진, 간병인 및 가족 총 485명을 전수검사했다. 기존 양성을 제외한 나머지는 전원 음성이 나왔다.

    이와 함께 환자 및 간병인 등 접촉자 78명에 대해 격리조치하고 해당 병원에 대해 즉시 임시폐쇄조치 후 긴급방역을 실시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