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문화재청, 전남 장흥의 수려한 '천관산' 명승 지정 예고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문화 일반

    문화재청, 전남 장흥의 수려한 '천관산' 명승 지정 예고

    뉴스듣기

    기암괴석과 억새군락 어우러진 명산
    사찰·고택 등 문화자원 많아

    전남 장흥 천관산.(사진=연합뉴스)
    호남 5대 명산 중 하나로 꼽혀온 장흥 천관산이 국가지정문화재가 된다.

    문화재청은 전남 장흥군에 있는 천관산을 명승으로 지정 예고했다고 6일 밝혔다.

    장흥 관산읍과 대덕읍 사이에 위치한 천관산은 예로부터 뛰어난 경관을 즐기기 위해 많은 이들이 찾았던 경승지다.

    구룡봉, 구정봉 등은 돌탑을 쌓은 듯 솟은 기암괴석이 독특한 경관을 선사하고, 능선의 억새군락지와 조화를 이루며 절경을 이룬다.

    연대봉, 환희대 등 봉우리와 능선에서는 다도해 경관이 펼쳐지고, 맑은 날에는 제주도까지 볼 수 있다.

    천관산은 장흥 일대의 중심 산으로서 조선 초기까지 봉수대를 설치하거나, 국가의 치제(致祭, 임금이 죽은 신하를 위해 지내던 제사)를 위한 장소로 활용돼 왔다.

    문화재청은 "'신증동국여지승람', '연려실기술', '동문선'에 천관산에 관한 기록이 상당수 전해지며, 인근에 천관사, 탑산사 등 사찰과 방촌마을 고택 등 문화관광자원이 다수 분포해 역사·문화적인 측면에서 가치가 뛰어나다"고 밝혔다.

    문화재청은 예고기간 30일 동안 각계 의견을 수렴한 뒤 문화재위원회 심의를 거쳐 명승 지정 여부를 확정한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