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르포]'검붉은 계곡물' 옥산 소로리 마을 수년째 농장 침출수 몸살

뉴스듣기


청주

    [르포]'검붉은 계곡물' 옥산 소로리 마을 수년째 농장 침출수 몸살

    뉴스듣기

    8만여㎡ 블루베리 농장 폐업…비료 수천t 야적
    인근 계곡 1㎞가량 오염…피부병·농작물 피해 극심
    2017년부터 악취·오수 민원…청주시 "방법 없어" 뒷짐
    주민들 "썩은 물 언제까지 방치?"…집단행동 움직임도

    충북 청주시 옥산면 소로리 야산에 쌓여있는 퇴비 더미에서 검은 침출수가 인근 계곡으로 흘러들고 있다.(사진=최범규 기자)

     

    마을이 수년째 인근 야산에서 내려오는 썩은 물로 고통 받고 있다.

    산 정상 블루베리 농장에 쌓인 수천t의 퇴비가 원인인데, 농장주와 청주시는 아무런 조치 없이 뒷짐만 지고 있다.

    소로리 마을 뒷산 정상에 위치한 8만 5천㎡ 규모의 한 블루베리 농장.

    이곳에는 모두 3군데에 걸쳐 거대한 퇴비 더미가 3년 넘게 방치돼 있다.

    지난 2016년 농장이 폐업한 뒤 그대로 남아 있는 것이다.

    충북 청주시 옥산면 소로리 야산에 쌓여있는 퇴비 더미에서 발생한 침출수가 계곡 인근 웅덩이에 고여 있다.(사진=최범규 기자)

     

    규모만 무려 3천여t으로, 비만 오면 땅에 스며든 새까만 침출수가 인근 계곡으로 흘러들고 있다.

    특히 장마철에는 오염된 물이 1㎞ 가량 흘러 마을에 큰 피해를 입히고 있다.

    소로리 이장은 "최근 많은 비가 내린 뒤 시커먼 물이 어마어마하게 내려오고 있다"며 "상류지역은 논이나 밭에 물을 댈 수도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하류지역에 운영 중인 낚시터에서는 물고기가 떼죽음을 당하기도 했다"며 "수년째 피해가 되풀이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