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고성군-남북경문협 간 협약…북한 도시와 교류 '추진'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영동

    고성군-남북경문협 간 협약…북한 도시와 교류 '추진'

    뉴스듣기

    업무협약 첫날, 화성시에 이어 고성군에서 '체결'

    강원 고성군과 남북경제문화협력재단이 29일 오후 고성군청에서 '새롭고, 지속적인 남북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유선희 기자)
    강원 고성군과 임종석 대통령 외교안보특보가 이사장으로 있는 남북경제문화협력재단(이하 경문협)이 29일 오후 고성군청에서 '새롭고, 지속적인 남북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경문협이 남·북한 30쌍의 도시 간 '항구적 협력'을 추진하겠다는 계획을 밝히면서 진행된 것으로, 업무협약 첫날 화성시에 이어 고성군과 머리를 맞댔다.

    고성군과 경문협은 고성군과 북측 1개 도시와의 항구적 협력을 가능한 이른 시일 안에 추진할 것, 인도·농업·산림 협력사업을 포함해 고성군의 자원을 이용한 5~10대 중점 협력사업을 선정해 업무를 진행할 것 등을 협약했다.

    임종석 이사장은 "지난해 10월 중순쯤 통일부에서 남북 간 협력사업을 지방자치단체가 자체 판단하에 독자적으로 할 수 있도록 관련 규정을 개정했는데, 경문협은 이때를 놓치지 않고 재단과 지자체 간 업무협약 추진을 계획했다"며 "분단도이자 분단군인 고성군은 앞으로 협력사업이 진행될 경우 여러 가지 접근성 부분부터 상징성이 있다고 판단해 첫날 고성군에 오게 됐다"고 전했다.

    임종석 이사장(사진 왼쪽)과 함명준 고성군수가 협약서에 사인을 하고 있다. (사진=유선희 기자)
    이어 "현재 북한과의 직접적인 교류는 쉽지 않은 상황이지만, 가능한 수준에서 기초생활적인 '인도협력'부터 농업·산업·의료 등 '필수 협력'이 이뤄질 수 있는 근간을 만들자는 열망이 있다"며 "국제정세 등 여건은 엄중하지만, 한숨만 쉬지 말고 오늘 할 수 있는 게 있다면 찾아서 즐겁게 첫발을 떼는데 의미를 두면 좋겠다"고 밝혔다.

    특히 임 이사장은 가장 중요한 것은 "지속성과 안정성"이라고 강조하며 "지자체 특성에 맞는 다양한 교류 협력이 이뤄질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자문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함명준 고성군수는 "금강산 관광 중단 10년째를 맞는 고성군은 이번 협약을 누구보다 적극 환영하고 있다"며 "실질적인 교류·협력이 이뤄져 북으로 가는 길이 열리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또 함 군수는 교류하고 싶은 도시로 "북한의 고성군"을 꼽았다.

    고성군이 경문협과 업무협약을 맺으며 '북방·평화경제'로 한 발 내디딘 가운데, 과연 남북 간 경색된 관계 속에서 지방도시 간 교류가 얼마나 효과적으로 맺어질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