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칼럼]지지율 급락, 정부여당 국민눈높이 맞춰야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오늘의논평/사설/시론

    스페셜 CBS 칼럼

    [칼럼]지지율 급락, 정부여당 국민눈높이 맞춰야

    뉴스듣기

    대통령-여당 지지율 동반 급락
    밀어만 붙이려는 정부태도가 문제
    국민과 눈높이 맞추려고 노력해야
    철저한 자기반성과 진정한 사과 선행될 때 가능

    문재인 대통령(왼쪽),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사진=윤창원 기자)
    대통령과 정부여당을 보는 국민들 시선이 갈수록 싸늘해지고 있다.

    사회 곳곳에 균열과 파열음이 커지고 있는데도 막아낼 뾰족한 방법을 찾지 못하고 각자도생(各自圖生)의 모양새를 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반성은 커녕 사과마저 더디다.

    문재인 대통령과 더불어 민주당의 지지율 동반 급락은 이를 반영한다.

    최근 리얼미터 여론조사 결과 대통령의 국정운영 평가는 긍정이 44.1%, 부정 평가가 51.7%로 부정 평가가 긍정 평가를 넘어섰다.

    민주당 지지율도 동반 하락해 미래통합당과의 지지율 격차가 4.3%P, 오차범위 내로 좁혀졌다.

    부동산 정책 논란에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이 가장 큰 악재로 작용했지만 문제는 이러한 위기에도 자기방어에만 급급할 뿐 쇄신의 노력이 보이지 않는다는데 있다.

    가뜩이나 코로나 바이러스 피로감이 국민들을 지치게 하는데 법무부장관과 검찰총장간 지리한 공방, 인천국제공항 사태 등도 아직 잠재해 있는 사안들이다.

    집값을 잡겠다며 연이어 발표한 부동산 대책이 오히려 전월세 가격마저 급등, 무주택 서민들의 원성을 사고 있는데 청와대 고위공직자들은 정부정책에 반하는, 국민정서를 자극하는 일들을 버젓이 해 낸다.

    실패한 정책을 인정하지 않고 변변한 사과 한마디 없이 밀어만 붙이려는 정부의 태도가 더 우려스럽다.

    이러니 일자리, 부동산 등 새로운 정책에 대한 기대도 별로 크지 않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4일 '한국판 뉴딜 국민보고대회'에서 발언하는 모습.(사진=청와대 제공)
    문 대통령이 지난 14일 국민보고대회를 열어 발표한 '한국판 뉴딜' 정책 또한 매한가지다.

    정부정책에 지지를 보내기에는 이미 많은 '신뢰'를 잃었기 때문이다.

    안희정, 오거돈 시장에 이어 박원순 서울시장의 성추행 문제는 특히 2,30대 여성과 중도층을 분노케 했지만 여당 지도자들은 사태의 심각성도 깨닫기는커녕 피해자를 '피해호소인'으로 호칭하는 당당함도 보였다.

    여성인권과 약자의 권익을 중시한다던 민주당이 정작 '내 편'과 관련한 일에선 정작 침묵으로 일관했다.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사진=윤창원 기자/자료사진)
    민주당은 박 전 시장의 장례가 끝나자마자 이번엔 내년 재보궐 선거에 부산·서울시장 후보를 내느냐마느냐 하는 문제로 옥신각신하고 있다.

    문 대통령이 새정치민주연합 대표시절인 지난 2015년 10월 경남 고성군수 재선거 유세장을 찾아 "재선거의 원인을 제공한 정당은 후보를 내지 말아야 한다"고 했지만 이 말이 지켜질 것 같지는 않다.

    '당의 귀책사유로 지역자치단체장 자리가 공석이 된 경우 보궐선거 후보를 내지 않도록' 규정하고 있는 당헌·당규를 바꿔서라도 후보를 낼 태세다.

    "이번에는 반성하고 후보를 내지 않는 게 맞다"는 당내 주장은 공허한 울림이 되고 있다.

    촛불정국으로 들어선 현 정권은 도덕성과 공정성 등을 최우선 가치로 내걸고 있다.

    그러나 도덕적이고 공정하다는, 약자를 위하고 국민의 눈물을 닦겠다던 약속이 제대로 지켜지고 있는지는 미지수다.

    4년차에 접어든 문재인 정부 그리고 여당은 다시 마음을 다잡고 국민과 눈높이를 맞추려는 노력에 심혈을 기울여야 한다.

    '신뢰'를 얻기 위해 정책방향을 근본적으로 다시한번 꼼꼼히 검토하고 잘못된 것에 대해서는 과감히 쇄신에 나서야 한다.

    그러기 위해선 실패에 대한 자기반성과 진정성있는 사과가 선행돼야 한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