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코로나 장기화에 '착한임대인'들도 힘들다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기업/산업

    코로나 장기화에 '착한임대인'들도 힘들다

    뉴스듣기

    자발적 임대료 인하 운동 4월 이후 정체
    6월까지만 세제혜택 주기 때문

    서울 남대문시장 점포 6백여개를 소유하고 있는 동찬기업은 임차 상인들에게 임대료를 추가로 인하해 주기로 했다.

    동찬기업은 코로나19 바이러스가 국내로 급속히 확산하던 지난 2월, 점포 임대료를 석달간 20%씩 인하하는 ‘착한임대인운동’에 선도적으로 참여했던 ‘건물주’다.

    그런데 봄이 지나고 여름이 되도록 코로나19바이러스가 종식되지 않고 상인들의 어려움도 풀리지 않자 4월까지만 깎아주기로 했던 임대료를 5월과 6월 두달간 다시 인하해주었다.

    지난 9일 '착한 임대인' 동찬기업은 이웃돕기 성금 3천만원을 쾌척하기도 했다.(사진=연합뉴스)
    동찬기업이 5달동안 깎아준 임대료만 4억여원에 이른다.

    동찬기업 관계자는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종식되지도 않고 최근에는 수도권을 중심으로 다시 확산세를 보이면서 남대문시장 상인들의 어려움이 이어지고 있다”며 “임대료 인하를 조금이나마 연장하면 상인들에게 도움이 되지 않을까 생각해 임대료를 추가로 인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동찬기업처럼 임대료를 추가로 인하해주는 건물주는 극소수인 것으로 알려졌다. 대부분의 건물주들이 연초에 불었던 ‘착한임대인운동’에 동참해 2, 3개월 정도 임대료를 인하한 뒤 약속된 기간이 끝나자 임대료를 이전 수준으로 되돌렸다.

    남대문시장상인회 전영범 회장은 “동찬기업을 빼고는 임대료 인하를 연장하는 건물주들이 거의 없다”며 “건물주들도 관리 직원들 월급을 줘야 하니 힘들기는 마찬가지 일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임차인 입장에서는 현재 상황이 심각하다”며 “고정비용 가운데 임차료 부분이 상당히 큰데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화면서 장사가 안되니 월세도 못내고 폐업하겠다는 상인들이 너무 많다”고 털어놨다.

    실제로 소상공인연합회가 지난 5월 전국의 도·소매업, 음식·숙박업, 개인서비스업 등에 종사하는 일반 소상공인 758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사업장 경영비용 중 가장 큰 부담은 ‘임대료’라고 응답한 비율이 38.5%로 가장 높았고, 뒤이어 ‘대출이자’ 21.9%, ‘인건비’ 18%로 각각 조사됐다.

    그럼에도 자발적 임대료 인하 움직임은 지난 4월 이후 정체 상태다. 중소벤처기업부에 따르면 ‘착한임대인운동’에 참여한 점포는 지난 2월말 전국 1만 1천여개에서 3월말 2만 9500여개를 거쳐 4월에 3만여개로 늘었지만 이후에는 그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지난 2월 이후 4월까지 꾸준히 늘어난 '임대료 인하 점포수'는 6월 이후 하락세를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사진=연합뉴스)
    오히려 6월이 지나면 임대료 인하 점포수는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 자발적 임대료 인하 건물주에 대한 세액공제 혜택이 6월까지만 적용되기 때문이다.

    세제혜택이 연장된다면 임대료 추가 인하 움직임에 도움이 되겠지만 아직 이렇다할 소식은 없다. 중기부 관계자는 “주무부처인 기획재정부가 세제혜택을 추가 연장한다는 방침은 들은 바 없다”고 전했다.

    정부는 공공기관의 경우 연말까지 임대료를 50% 수준으로 인하하기로 하는 등 자발적 임대료 인하 분위기를 이어간다는 방침이지만 개별 공공기관의 재무상황도 녹록치 않아 쉽지만은 않아 보인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1page 2page

      많이본 뉴스

      1page 2page

      실시간 댓글

      1page 2page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