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잠적에 거짓 진술까지…방역 혼선주는 코로나 확진자들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광주

    잠적에 거짓 진술까지…방역 혼선주는 코로나 확진자들

    뉴스듣기

    확진자들 잇따라 잠적과 거짓 진술로 보건당국 행정력 '허비'
    보건당국 역학조사에 '혼선' 겪어
    광주시 방역수칙 위반에 대해 '엄정' 대응

    (사진=자료사진)
    코로나19 확진자들이 잠적하거나 동선을 거짓으로 진술하는 사례가 잇따르고 있어 추가 감염을 막기 위해 이들 확진자에 대한 강력한 처벌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

    7일 보건당국과 경찰 등에 따르면 광주 동구 용산동에 사는 60대 남성 A씨는 지난 6일 밤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뒤 휴대전화를 끄고 잠적했다.

    A씨는 보건당국 관계자에게 확진 판정을 통보 받은 뒤 '일용직 노동자로서 삶에 미련이 없다'는 등의 말을 남긴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가용 인력을 모두 동원해 추적에 나섰고, 잠적 10시간 만인 이날 오전 9시 40분쯤 전남 영광 군남면의 한 공사장에서 A씨를 붙잡았다.

    조사 결과 일용직 노동자인 A씨는 100여만 원의 빚을 갚기 위해 영광의 한 공사장을 간 것으로 드러났다.

    A씨는 광주의 한 대학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보건당국은 감염병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A씨를 경찰에 고발할 예정이다.

    광주시 동구 금양 오피스텔(사진=김한영 기자)
    보건당국은 앞선 지난 6일에는 감염병 예방법상 역학조사 미협조 혐의로 광주 37번 확진자 60대 여성 B씨를 경찰에 고발했다.

    B씨는 지난 6월 27일 코로나19 검사를 통해 확진 판정을 받았지만 대전의 방문판매업체에 방문했던 사실을 진술하지 않았다. B씨는 집단 감염자가 발생한 금양오피스텔에 방문한 사실 역시 보건당국에 제대로 알리지 않으면서 보건당국의 역학조사에 혼선을 주기도 했다.

    이처럼 보건당국은 코로나19 확진자들의 잠적과 거짓 진술 등으로 인해 역학 조사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들의 행동이 지역사회에 불안감을 조성할 뿐만 아니라 보건당국의 행정력이 제 때 필요한 곳에 쓰이지 못하고 허비되고 있기 때문이다.

    이에 대해 광주시는 방역 수칙 위반에 대해 무관용 원칙에 따라 고발 조치하는 등 엄정 대응하기로 했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그동안 확산 방지를 위해 내린 행정 명령들이 현장에서 제대로 지켜지지 않는다면 죽은 행정"이라며 "150만 시민과 광주 공동체를 안전하게 지켜내기 위해 지금은 무관용 원칙에 따른 일벌백계가 필요한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더 클릭!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