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CBS 논평]교회 소모임·수련회 자제해야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종교

    [CBS 논평]교회 소모임·수련회 자제해야

    뉴스듣기

    최근 교회와 사찰등 종교시설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습니다.

    특히 교회의 소모임에서의 확진자 증가세가 두드러지고 있습니다.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최근 코로나19 확진자의 40%가 종교시설에서 발생하고 있습니다.

    종교시설 확진자의 90%는 기독교시설에서 발생했다고 합니다.

    외부 확진자가 교회 소모임을 통해 다른 교인을 감염시키고 그 교인이 직장의 동료를 감염시키는 순환의 고리가 되고 있습니다.

    종교인들은 우리 사회의 어느 특정계층에 소속된 것이아니라 사회전반에 널리 퍼져있기 때문에 지역사회 곳곳에 영향을 미칠수 있습니다.

    중당방역대책본부의 역학조사 결과 교회의 코로나 집단학진은 리더십 연수나 성가대, 교회 식당 등에서 발생했습니다.

    소모임에서 마스크를 쓰지않는 등 방역수칙이 제대로 지켜지지 않은 상황에서 확진됐습니다.

    발열증상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예배에 참석해 다른 사람에게 옮기기도 했습니다.

    방역수칙을 제대로 지켰다면 본인 외에 다른 사람에게 옮기는 것을 막을수 있었지만 집단 확진된 경우는 이를 지키지 않았음이 드러났습니다.

    방학기간인 여름은 교회 특히 교회학교에 가장 중요한 계절입니다.

    거의 모든 교회학교가 여름 수련회를 개최합니다.

    그러나 올해는 여름수련회를 자제할 필요가 있습니다.

    며칠동안 집단생활을 해야하고 찬양을 해야하고 율동도 해야하고 함께 식사도 해야 합니다.

    교회학교 학생들의 특성상 엄격한 거리두기는 불가능 합니다.

    여름수련회는 어쩌면 교회학교 학생들 일생의 신앙에 영향을 미칠수 있는 기간이 될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올해 수련회는 코로나19로 학생들에게 큰 상처를 줄 우려가 있는 것도 사실입니다.

    수련회뿐만이 아니라 교회의 소모임은 방역에 취약하다는 점에서 자제돼야 할 것입니다.

    당국은 교회를 포함한 종교시설을 코로나19 고위험시설로 지정하는 문제를 고민하고 있고 또 경고하고 있습니다.

    대부분의 교회들이 주일 대예배를 다시 중단하기는 어려울 것입니다.

    그러나 교회에서 다수의 확진자가 나온다면 주일 대예배를 중단할수 밖에 없을 것입니다.

    성경공부 같은 소모임을 중단하는 것은 지금같이 비상한 상항에서 대예배를 지키는 고육책일 수 있습니다.

    지금은 고육책이라도 할수 밖에 없는 상황입니다.

    [영상편집 서원익]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