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이효리·윤아 '노래방 라이브' 뭇매…"경솔한 행동" 사과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문화 일반

    이효리·윤아 '노래방 라이브' 뭇매…"경솔한 행동" 사과

    뉴스듣기

    사진=이효리 SNS 라이브 방송 화면 캡처
    가수 이효리와 윤아가 코로나19 시국에서 노래방을 찾은 데 대한 비판이 커지자 "시국에 맞지 않는 경솔한 행동이었다"고 사과했다.

    이효리와 윤아는 2일 새벽 SNS 라이브 방송을 통해 서울 강남 한 노래방을 찾은 사실을 알렸다. 하지만 누리꾼들은 실시간 댓글로 우려를 표했다. 노래방은 코로나19 감염 우려가 큰 고위험시설로 분류돼 있는 까닭이다. 끊이지 않는 우려에 결국 방송은 시작 2분 만에 종료됐다.

    해당 영상은 이후 온라인상에서 널리 확산됐고, 이를 접한 누리꾼들 비판이 이어졌다. 이효리와 윤아가 코로나19 최전선에서 싸우는 의료진을 응원하는 '덕분에 챌린지'에 참여했다는 사실도 비판 수위를 더하는 요소가 됐다.

    이에 이효리는 이날 SNS 사과문을 통해 "어젯밤 아직 조심해야 하는 시국에 맞지 않는 행동을 한 점 깊이 반성한다. 요새 제가 너무 들떠서 생각이 깊지 못했다"며 "언니로서 윤아에게도 미안하다. 앞으로 좀 더 조심하고 신중하게 행동하겠다. 다시 한 번 사과드린다"고 전했다.

    윤아도 같은 날 SNS에 올린 자필 사과문에서 "저의 경솔했던 행동으로 걱정을 끼쳐드려 진심으로 반성한다. 죄송하다"며 "모두가 힘들어하고 조심해야 할 시기에 생각과 판단이 부족했다. 앞으로 신중하게 행동하도록 각별히 노력하겠다"고 적었다.

    이어 "계속해서 코로나19로 애쓰시는 의료진과 국민들께 주의를 기울이지 못했던 점 깊이 반성하고 있다"며 다시 한 번 모든분께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고 덧붙였다.

    더 클릭!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