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국세 빅데이터로 차명계좌 세금 탈루 혐의도 잡아낸다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컴퓨터/인터넷

    국세 빅데이터로 차명계좌 세금 탈루 혐의도 잡아낸다

    뉴스듣기

    1년맞은 국세청 빅데이터센터,업무효율화 등에 기여
    3만건의 차명계좌 제보에 적극 활용키로

    국세청은 빅데이터를 통해 차명계좌 등 탈루행위도 분석하기로 했다. (자료=국세청 제공)
    이달부터 국세 빅데이터를 이용해 차명계좌를 통한 각종 세금탈루 혐의를 잡아낸다. 또 챗봇 상담서비스 등 세정지원도 강화한다.

    국세청은 지난해 7월 출범한 '국세청 빅데이터센터'의 활동을 분석한 결과 납세서비스와 업무효율 개선에 효과가 나타나고 았다며 효과적 세원관리를 통한 공정과세 실현에 적극 활용하겠다고 2일 밝혔다.

    국세청의 분석결과 직원 개인의 현장확인과 판단에 의존하던 업무가 빅데이터 시스템을 통해서는 통계적 처리와 분석으로 신속히 처리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로 사업자 등록 처리 업무의 경우 빅데이터시스템을 통해 '사업자 등록이 거부될 확률'이 담당자에게 사전 제공됨으로써 현장확인이 약 40% 감소한 것으로 파악됐다.

    또 빅데이터 기술을 활용한 챗봇 상담서비스를 개발해 국세청 홈택스를 통해 실시간 채팅 상담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이를 통해 지난 5월 종합소득세 신고기간에는 30만건 이상의 상담실적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앞으로 범위와 기능을 더욱 확대할 방침이다.

    특히 국세청은 이달부터 연간 3만건에 달하는 차명계좌 제보도 빅데이터 분석기법을 시범 적용하기로 했다. 국세청이 보유한 계좌정보·세금계산서·현금영수증·친인척 자료 등을 활용해 차명계좌 입·출금자의 인적사항과 입금사유 등을 자동 분석할 경우 탈세혐의 내용을 신속하고 정확하게 판단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수출대금 차명수취 등 역외탈세행위 문제도 외환수취자료를 단어유사도와 특수관계 자료 등을 활용한 방법으로 분석 대응할 수 있을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국세청은 이와 함께 납부기한 연장 신청의 경우 빅데이터 분석기법을 통해 납세자의 자금경색 발생 가능성을 예측해 올해 1기 부가가치세 확정신고부터 활용하기로 했다.

    국세청은 앞으로 본청 내 전 부서가 참여하는 Bigdata-Day를 매월 개최해 빅데이터 활용방안과 우수사례를 공유하기로 했다. 또 일선 현장중심의 빅데이터 활용방안 마련을 위해 지방청 전담팀을 운영하는 등 지속발전 가능한 프로세스도 마련할 계획이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