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해수유통 VS 담수화…새만금 '운명의 시간' 앞둬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전북

    해수유통 VS 담수화…새만금 '운명의 시간' 앞둬

    뉴스듣기

    오는 9월 수질평가 용역 완료
    송하진 도지사 "해수유통 논의 시기상조"
    환경단체 "친환경적 개발 필요"

    새만금 방조제.(사진=자료사진)
    지난 10년간 추진됐던 새만금 수질 개선 사업에 대한 정부의 평가 용역이 오는 9월 마무리되는 가운데, 최근 송하진 전라북도지사가 현재 새만금 수질 만으로 해수유통 여부를 판단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밝혔다.

    환경부는 오는 9월까지 새만금 수질개선 2단계 사업을 평가해 내년 초쯤 해수유통 또는 담수화 등 새만금 수질관리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담수화를 전제로 추진되는 새만금 사업의 경우 수질관리 방안이 해수유통 등으로 변경될 때 일부 사업의 정상적 추진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

    이와 관련해 그동안 새만금 해수유통 문제에 대해 직접적 언급을 피했던 송하진 전라북도지사가 지난 24일 민선7기 2주년 기자간담회에서 새만금 해수유통에 대해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송 지사는 "새만금 2단계 수질개선 사업이 계획대로 진행되지 않았다"면서 "지금 상황에선 해수유통 여부를 결정하는 건 적절하지 않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더 많은 국가예산을 확보해 새만금 수질 개선에 투입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송 지사는 새만금 개발에 더욱 속도를 내야 할 때라고도 밝혔다.

    이에 대해 도내 일부 환경단체는 "지난 20년간 4조원의 예산을 들이고도 새만금 수질이 개선되지 않았다"며 수질 개선 사업의 효과에 의문을 제기했다.

    전북녹색연합 한승우 새만금살리기 위원장은 "국가예산 투입이 새만금 수질 개선의 근본적 대책이 될 수 없다"면서 "해수유통을 한다고 해서 새만금 개발에 장애가 되진 않는다. 환경친화적 개발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전라북도는 내년도 새만금 수질 개선 관련 국가예산으로 지난해보다 200억원 많은 1천170억원을 정부에 요구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