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단독]'남양주 채용비리' 내정 녹취록…없던 자리도 만들어

뉴스듣기


경인

    [단독]'남양주 채용비리' 내정 녹취록…없던 자리도 만들어

    뉴스듣기

    남양주도시공사 사장 직무대행인 본부장도 채용 비리 의혹
    조광한 시장-본부장, 대학 같은 과 선후배…시장 취임 후 채용

    (일러스트=연합뉴스)

     

    면접관인 경기도 남양주시 간부가 채용공고도 전에 3급 자리를 제안한 것으로 드러난 가운데 이미 내정까지 됐다는 것을 암시하는 녹취록이 확보됐다.

    또 채용 담당 부서를 총괄하는 조광한 시장의 대학 후배인 본부장, 조 시장의 비서와 점심 식사도 주선했던 것으로 밝혀졌다.

    (관련 기사: CBS노컷뉴스 6월 23일자 [단독]남양주시 간부들, 3급 '채용비리'…녹취록 확보), (관련 기사: CBS노컷뉴스 6월 25일자 [단독]조광한 남양주시장, 3급 '채용비리' 의혹…추가 녹취록)

    29일 CBS노컷뉴스가 단독으로 입수한 녹취록에 따르면 면접관인 A 감사관은 남양주도시공사 감사실장 채용공고 12일 전인 지난해 4월 5일 B 씨에게 전화해 "다음 주 월요일 점심시간 좀 괜찮으세요"라고 물었다.

    A 감사관은 B 씨가 "괜찮습니다"라고 하자 "거기 가서 잘 협조하시게 될 본부장님이 계시거든요. 도시공사 본부장님을 미리 만나는 게 좋을 것 같아서 그날 남양주에서 식사하겠습니다"라고 말했다.

    '거기 가서 잘 협조하시게 될 본부장님이 계시다'라는 A 감사관의 발언이 주목된다. 이미 B 씨의 채용이 정해진 것으로 기정사실화하고 있는 것이다.

    A 감사관은 이어 "(남양주도시공사) C 본부장, D 비서 알죠? 말씀은 들으셨죠. 그렇게 넷이서 식사를 합시다. 이따가 장소 알려드릴게요"라고 한 뒤 전화를 끊었다.

    A 감사관은 만남 당일인 4월 8일에도 B 씨에게 전화해 "12시 조금 전에 뵙죠. 이따 봬요"라며 확인했다.

    B 씨는 이날 약속대로 A 감사관을 비롯해 남양주도시공사 C 본부장, 조 시장의 D 비서를 만난 자리에서 감사실장 급수 문제 등 자신의 채용과 관련한 대화를 나눴다고 주장했다.

    A 감사관은 11일 전에도 B 씨에게 전화해 "시장님으로부터도 잡오퍼(Job offer) 얘기는 뭐 좀 들으신 게 있으시죠"라며 "무슨 구체적인 말씀을 들으셨는지 모르겠는데 오퍼할 게 남양주도시공사 감사실장 자리거든요"라고 말한 바 있다. B 씨도 당시 두 질문에 모두 "예, 그렇습니다"라고 답했다.

    2019년도 남양주도시공사 경력직원 공개채용 공고. (사진=남양주도시공사 홈페이지 캡처)

     

    ◇ 규정 고쳐 없던 자리 만들어…C 본부장은 시장 후배

    남양주도시공사 C 본부장도 감사실장 채용에 부당하게 개입한 의혹을 받게 된 가운데 채용하는 과정 또한 의구심을 낳고 있다.

    남양주도시공사는 채용공고 15일을 앞둔 4월 2일 정관과 인사 등 각종 규정을 개정해 감사실장 자리를 만들어 내고 대규모 조직개편을 단행했다.

    이에 따라 사장 직속이었던 경영기획실 산하에서 채용 등을 담당하는 총무인사팀은 C 시설관리본부장 밑으로 들어갔다.

    총무인사팀은 4월 17일 일반직 3급 상당인 감사실장 등 경력직원 5명을 공개 채용하기 위한 공고를 냈다. 그 이후는 개발사업본부장 소속의 사업관리팀이 담당하게 됐지만, 이미 채용은 진행된 뒤였다.

    C 본부장은 조 시장의 한국외국어대학교 중국어과 후배로 확인됐다. 지난 2018년 7월 조 시장의 임기가 시작되고 2달 뒤쯤 채용됐다.

    그는 현재 10개월 넘게 사장 직무대행을 하고 있다. 사장 채용은 그동안 2차례에 걸쳐 진행됐지만, 적격자가 없다는 이유로 모두 불발된 뒤 다시 채용을 진행 중이다.

    C 본부장은 "조 시장의 후배는 맞지만, 경력을 인정받아 들어왔다"라며 "B 씨는 감사실장으로 채용되기 전에는 만난 적이 없다"라고 채용 비리 의혹을 부인했다.

    한편, 당시 비서실장은 원서접수 마감 4일 전 지원자가 없어 재공고가 우려되자 B 씨에게 전화해 지인을 지원시켜 일명 '들러리'를 세우라고 한 것으로 녹취록을 통해 밝혀졌다.

    조 시장을 비롯해 A 감사관과 당시 비서실장 등은 모두 채용 비리에 개입하지 않았다고 부인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