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비수도권 청년 4명 중 1명은 대학·일자리 찾아 수도권으로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경제 일반

    비수도권 청년 4명 중 1명은 대학·일자리 찾아 수도권으로

    뉴스듣기

    수도권 고등학생 중 90% 이상은 수도권 안에서 일자리 찾아

    대졸 신입사원 공개 채용으로 취업 준비생들이 시험 종료 후 고사장을 빠져나오고 있다. (사진=황진환 기자/자료사진)
    최근 11년 동안 수도권 출신 고등학생 중 90% 이상은 수도권에서 일자리를 얻은 반면, 비수도권 지역의 청년은 4명 중 1명꼴로 대학에 입학하거나 일자리를 얻기 위해 수도권으로 이동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고용정보원은 청년패널조사(2007년~2018년)를 분석한 '청년층의 지역 간 인구이동 현황 및 특징' 등을 담은 '고용조사브리프 2020년 봄호'를 15일 공개했다.

    분석 결과를 보면 2018년을 기준으로 지난 11년 동안 수도권 거주자의 8%는 비수도권에서 유입됐고, 중부권 12.8%, 호남권 4.5%, 영남권 3.5%는 타 권역에서 유입됐다.

    2007년 권역을 기준으로 하면 수도권 3.6%, 중부권 11.8%, 호남권 14.5%, 영남권 8.8%가 타 권역으로 유출됐다.

    권역 내에서 지역(시도) 간 이동을 보면 수도권 내에서는 서울·인천은 유출 비율이, 경기는 유입 비율이 높았다.

    중부권에서는 대전이 유출 인구가, 충북 및 충남(세종 포함)은 유입 인구가 더 많았다. 또 호남권과 영남권의 경우 울산을 제외한 광주, 부산, 대구 등 주요 광역시에서는 유출 비율이, 전남, 경북, 경남에서는 유입 비율이 높았다.

    비수도권 고등학생의 대학-첫 일자리-현재 일자리 지역별 이동 분포(단위: 명, %). (사진=한국고용정보원 제공)
    특히 생애주기(고등학교-대학교-취업)에 따라 청년층의 지역 간 이동 현상을 분석해보면 수도권 고등학생(793명)의 70.6%(560명)는 수도권을 이탈하지 않고 수도권에서 대학 진학 및 일자리 진입을 마쳤다.

    21.4%(170명)는 비수도권 대학으로 이동했지만, 다시 수도권에서 일자리에 진입해서 수도권 고등학생의 90% 이상이 수도권 일자리로 돌아왔다.

    수도권 소재 대학으로 진학한 뒤 비수도권 일자리로 이동한 경우는 2%(16명), 대학 소재지부터 현재 일자리까지 모두 비수도권으로 이탈한 경우는 2.3%(18명)에 불과했다.

    청년층의 권역내 지역간 인구이동(2007→2018년). (사진=한국고용정보원 제공)
    비수도권 출신 응답자(898명)의 경우 대학부터 현재 일자리 지역까지 모두 비수도권인 경우가 75.4%(677명)로 가장 높았다.

    비수도권 소재지의 대학을 진학한 이후 수도권 지역 일자리로 진입한 응답자는 8.8%(79명), 대학부터 현재 일자리까지 모두 수도권으로 이동한 경우는 4.6%(41명)였다.

    또 비수도권 출신 응답자(898명) 중 수도권으로 이동하는 양상을 살펴보면 수도권에 있는 대학으로의 이동 비율은 8.6%(77명), 첫 일자리는 16.5%(148명), 현재 일자리는 18.6%(167명)로 일자리를 찾기 위한 이동이 더 많았다.

    한국고용정보원 황광훈 책임연구원은 "노동시장 진입 및 이동으로 인한 비수도권 출신 청년층의 수도권 이동 현상을 완화하기 위해서는 지역의 일자리 사업을 강화하여 지역의 청년들이 안정적인 지역 기반 기업에 취업할 수 있도록 지원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