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트럼프 코로나 속 전대 강행…"장소 협조하라" 위협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미국/중남미

    트럼프 코로나 속 전대 강행…"장소 협조하라" 위협

    뉴스듣기

    노스캐롤라이나 코로나19 규제에 불투명해지자 압박

    트럼프 대통령(사진=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오는 8월 24~27일 노스캐롤라이나주 샬럿에서 열릴 예정인 공화당 전당대회와 관련, 노스캐럴라이나의 주지사에게 전당대회 장소 제공문제를 협조하지 않으면 전당대회 장소를 바꾸겠다고 위협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25일(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에 글을 잇따라 올리고 민주당 소속의 로이 쿠퍼 노스캐롤라이나 주지사의 실명을 거론하며 노스캐롤라이나가 여전히 셧다운 분위기라며 전당대회 행사장에 모든 인원이 참석하기 어렵게 됐다고 주장했다.

    이어 주지사의 입장을 밝힐 것을 강요하면서 원하는 답변이 나오지 않으면 다른 장소를 물색할 것이라고 으름장을 놓았다.

    전당대회가 일자리와 경제발전에 도움이 될 것이라는 말도 빠뜨리지 않았다.

    앞서 노스캐롤라이나 주정부는 공화당이 최악의 상황에 대비해야할 것이며 코로나19 감염자가 확산되는 상황이라면 대규모 행사는 큰 도전이 될 것이라고 우려를 나타냈다.

    노스캐롤라이나는 지난주 경제 정상화 2단계에 들어갔으나 여전히 대규모 모임은 금지하고 있다.

    이처럼 공화당은 코로나19 사태에도 불구하고 전당대회를 오프라인 행사로 강행하겠다는 입장인 반면, 민주당은 7월 13 ~16일 위스콘신주 밀워키에서 열기로 한 전당대회를 온라인 행사로 대체하는 방안도 검토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