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인간수업' 김동희 "내게 이런 모습도 있구나 생각 들어"

뉴스듣기


방송

    '인간수업' 김동희 "내게 이런 모습도 있구나 생각 들어"

    뉴스듣기

    [인터뷰]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인간수업' 배우 김동희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인간수업' 오지수 역 배우 김동희 (사진=넷플릭스 제공)

     

    지난달 29일 공개되자마자 뜨거운 반응을 얻으며 화제작 반열에 올라선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인간수업'은 20대 배우들이 전면에 나서서 극을 이끌어가는 작품이다.

    이들은 고등학교 2학년생을 연기하며, 각자가 안고 있는 결핍을 통해 어두운 10대들의 내면을 적나라하게 드러낸다.

    이러한 강렬한 설정은 확실히 통했다. 청소년 성범죄라는 소재를 통해 불편한 현실을 수면 위로 끌어올려 상반기 '문제작'이라는 꼬리표를 얻었지만, 과감하게 던지는 화두 속 묵직한 메시지는 이를 상쇄하기에 충분하다는 평가도 많다.

    그 결과 이 작품은 호불호의 논란 속 공개 첫날 넷플릭스 한국 콘텐츠 5위를 기록하고 열흘이 지난 지금까지도 탑10에 머물며 높은 인기를 구가하고 있다.

    최근 온라인 화상 인터뷰로 만난 배우 김동희는 이같은 뜨거운 반응에 "신기하고 배우로서 처음 느껴보는 감정이라 낯설게 다가왔다"라면서 "아직도 실감을 못 하고 있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인간수업' 오지수 역 배우 김동희 (사진=넷플릭스 제공)

     

    김동희가 맡은 오지수는 부모로부터 방치돼 홀로 살아가는 고등학생이다. 학교에서는 '아웃사이더'지만 성적은 최상위권으로 '보통'의 사람처럼 살아가는 것이 목표라 말할 정도로 겉보기에 그의 모습은 평범하다.

    하지만 그는 비윤리적인 인물이기도 하다. 아무도 알지 못하는 그의 다른 모습은 바로 성매매 포주. 그는 자신이 시작한 범죄에 정당성을 부여하며 멈추지 않는다. 그 결과 그는 범죄의 늪에 점점 빠져들며 충격적인 결과를 낳게 된다.

    지수의 이러한 이중적인 모습은 많은 감정 변화를 수반한다. 김동희는 이런 지수의 감정선의 결을 잘 따라가며 극의 무리 없는 전개를 이끌어냈다.

    김동희는 "처음 지수라는 인물을 만났을 때 호기심을 굉장히 느꼈지만, 대본을 읽으면서 되게 어렵게 다가왔다"라면서 "표현에 대한 두려움도 컸지만, 감독님과 상의를 통해 연기했고, 감독님이 믿어주시고 끌어내주셨기 때문에 이정도의 지수가 나온 것 같다"라고 말했다.

    "지수의 이중성이나 이면적인 모습을 다르게 표현하고 싶었어요. 후반부로 갈수록 지수의 불안감과 초조함, 두려움도 잘 나타내고 싶었죠. 하지만 지수라는 캐릭터에 대한 큰 벽도 느껴져 너무 어려웠어요. 그래서 최대한 제 에너지를 쓰려고 했었던 것 같아요. 최근에 영상으로 보니 제 나름대로의 신기한 얼굴들도 보이고 '이런 모습도 있었구나' 생각도 들더라고요."

    그러면서 그는 가장 힘겹게 연기를 했던 장면으로 민희(정다빈 분)에게 사과를 하는 마지막 장면을 꼽았다.

    "왜인지는 몰라도 그 장면이 가장 생각이 납니다. 그 신은 본능적으로 지수의 심정에서 나와 뱉은 대사들이 많아요. 그 감정은 정말 마지막 절벽 끝에 서 있는 감정, 복합적인 감정인 것 같아서 그 장면을 찍을 때는 지수를 이해하고 연기했다기보다는 정말 그 지수의 상태대로 '지금 지수라면 어떨까'라는 심정에서 나오는 대로 최대한 많이 만들어보려고 했습니다."

    '인간수업' 포스터 (사진=넷플릭스 제공)

     

    '인간수업'은 지난해 8월 촬영이 끝난 작품이다. 하지만 공교롭게도 최근 우리 사회를 강타한 'n번방' 사건이 이슈화된 시기에 공개됐다. 특히 극의 소재가 n번방 사건과 겹치는 부분이 많아 많은 반향이 일었다.

    김동희는 "최근 n번방 사건이 터지면서 청소년 성범죄에 대해 많은 분들이 경각심을 가지신 것 같은데 어른들의 관심이 더 필요하고 생각했던 것보다 (이런 사건에 대한) 더 많은 경각심이 필요할 것 같다"라면서 "그렇기 때문에 '인간수업'이라는 작품이 좋은 쪽으로 영향력을 많이 끼쳤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n번방 사건 등) 그런 범죄를 저지른 사람들은 정말로 엄격하고 엄중한 처벌을 받아야 한다고 생각한다"라고 강조했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인간수업' 오지수 역 배우 김동희 (사진=넷플릭스 제공)

     

    김동희는 2018년 웹드라마 '에이틴'으로 데뷔한 3년 차 배우지만, JTBC 'SKY캐슬', '이태원 클라쓰' 등 화제작에서 존재감을 뽐내며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그는 자신의 이런 상승세에 "무섭다"라고 입을 열었다.

    "무섭죠. 연기라는 게 어느 정도의 두려움은 항상 짊어지고 해나가야지 않나 생각을 해요. 다만, 뭔가 '과감하게 해보자'라는 생각을 갖고 있어요. 과감하게 도전해보고 넘어질지언정 다시 일어서면 된다는 생각을 하고 최선을 다할 생각입니다. 또 겸손하게, 해온 대로 차근차근히 차분하게 천천히 해나가고 싶어요."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인간수업' 오지수 역 배우 김동희 (사진=넷플릭스 제공)

     

    차근차근 앞을 향해 달려 나갈 배우 김동희의 목표는 '선한 영향력'을 주는 배우다. 그는 인터뷰 말미 자신의 포부를 이렇게 전했다.

    "배우로서 다양한 배역에 잘 어울리는 배우가 되는 게 크게 잡은 목표예요. 대중들한테 친근하고 싶기도 하고요. 아직은 어리지만, 5년이나 10년 후 선한 영향력을 줄 수 있는 그런 배우가 되고 싶어요. 나중에 삶을 되돌아봤을 때나 자녀들한테 떳떳한 사람이 되고 싶습니다. 멋있는 좋은 사람이 되면 좋은 배우가 될 수 있지 않을까요?(웃음)"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