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軍 사이버사령부 이태원발 확진자 2명 추가…전수조사

뉴스듣기


국방/외교

    軍 사이버사령부 이태원발 확진자 2명 추가…전수조사

    뉴스듣기

    사이버사 하사 1명, 지난 8일 이태원 클럽 방문했다 감염
    조사 과정에서 사이버사 상병 1명과 하사 1명이 추가 확진
    용인 육군 중앙보충대대 대위도 이태원 클럽서 감염

    (사진=연합뉴스)

     

    이태원 클럽에 갔다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국방부 사이버작전사령부 소속의 A하사와 접촉한 간부 1명과 병사 1명이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았다.

    국방부는 서울 용산구 청사에서 근무하는 사이버사 소속 D하사가 추가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10일 밝혔다. 이태원 클럽을 방문한 부사관 1명과 대위 1명에 이어 2차 감염 사례가 2건 발생하면서 클럽 관련 군 환자는 4명이 됐다.

    앞서 사이버사 근무지원중대 소속인 A하사는 지난 1일과 2일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이 시행되고 있던 지난 5월 1일과 2일에 이태원의 클럽 등을 방문했다.

    이 과정에서 이른바 '용인 확진자(용인 66번 환자)'와 대면접촉을 하지는 않았지만 동선이 겹쳤고, 8일 아침 7시 30분쯤 확진 통보를 받았다.

    국방부는 직후 접촉자로 분류된 103명에 대한 진단검사를 시행했고, 이 과정에서 C상병이 9일에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A하사와 같은 날 이태원 클럽을 방문했던 용인의 육군 중앙보충대대 소속 B대위도 8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현재 군 내부 누적 확진자는 43명이다.

    국방부는 "현재 사이버사 전 부대원을 대상으로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