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김진민 감독 "'인간수업', 마음의 각오하고 만든 작품"

뉴스듣기


방송

    김진민 감독 "'인간수업', 마음의 각오하고 만든 작품"

    뉴스듣기

    [인터뷰] 넷플릭스 오리지널 '인간수업' 김진민 감독

    넷플릭스 오리지널 '인간수업' 김진민 감독 (사진=넷플릭스 제공)

     

    "(작품이) 우리 사회에 어떤 큰 문제에 대해서 제대로 접근하고 있다고 확신할 수는 없잖아요. 한 가지 해석일 뿐입니다. 호불호는 예상했고, 제작진은 어쨋든 정신 차리고 만들었어요. 나쁜 의도를 갖거나 이용한다는 생각은 전혀 없었고, 마음의 각오를 하고 만들었던 작품입니다."

    지난달 29일 공개되자마자 뜨거운 반응으로 주목받은 화제작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인간수업'은 호불호가 갈리는 작품으로 평가받는다.

    신인 배우들을 전면에 내세운 '인간수업'은 참신하고 도발적인 설정으로 신선하다는 호평도 있지만, 최근 사회적으로 큰 공분을 사고 있는 'n번방' 사건과 맞물려 보기 불편하다는 시각도 존재한다.

    작품은 불우한 가정환경 속에서 자체 개발한 모바일 앱(애플리케이션)으로 성매매를 알선하고 돈을 버는 고등학교 2학년 남학생 '오지수'를 중심으로 전개된다.

    주인공은 모두 청소년으로 학원물의 이야기를 그리지만, 아이들을 타깃으로 한 학원물은 아니다. 서사를 관통하는 성매매를 비롯해 폭력과 욕설 등의 소재를 거침없이 다루며 우리 사회에 드러나지 않은 10대들의 어두운 내면과 범죄를 전면에 꺼내들었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인간수업' 김진민 감독 (사진=넷플릭스 제공)

     

    최근 온라인 화상 인터뷰로 만난 '인간수업'의 김진민 감독은 "불편하고 허용되진 않겠지만, 모든 것을 터트려서 쓸데없이 자극해서는 안 된다는 생각도 있었고 할 수 있는 최대치를 해보고 그중 가장 적절한 것을 표현하려고 노력했다"라면서 "파격적으로 하고자 하는 생각은 없었고 고려하지 않았다"라고 설명했다.

    '인간수업'은 오랜 제작 기간을 통해 만들어졌지만, 공교롭게도 최근 우리 사회를 강타한 'n번방' 사건의 충격이 이어지고 있는 시기에 공개됐다. 이와 관련해 김 감독은 "(작품 속) 이런 일들이 있을 거라는 추측은 했지만 실제로 벌어지니까 굉장히 충격이 컸다"라고 전했다.

    "(n번방 사건) 같은 것들이 이 사회에서 밝혀지지 않은 채 있다가 나오는 게 이 이야기의 끝일까 생각보다는 또 다른 시작일 것이라는 생각이 들었어요. 한편으로는 부담이 들기도 했지만 자극적인 요소에 끌리면서 시작했던 것은 아니고 저희 이야기와는 다른 이야기지만 유추해서 상상할 수 있는 부분은 연결될 가능성이 있겠다 생각했습니다."

    그러면서 김 감독은 "드라마가 혹시나 잘못 표현 된 게 있다면 '심하게 맞겠구나' 불안감도 있었다"라면서도 "하지만 좋은 시선으로 봐주신다면 이런 문제에 대해서 모든 사람이 한번쯤 고민해볼 수 있겠다는 막연한 기대감도 있었다"라고 덧붙였다.

    '인간수업'은 '모래시계', '여명의 눈동자' 등의 작품으로 잘 알려진 송지나 작가의 아들 진한새 작가가 대본을 썼다.

    김 감독은 "진 작가가 글을 치기 어리게 썼다는 느낌은 받지 않았다"라면서 "고민을 담아내려고 했고 전달할 수 있는 표현도 고민을 많이 했더라. 그리고 글에 힘이 있다는 느낌이 들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최소한 무언가를 위해 드라마를 이용하지는 않겠다는 게 보였고 그런 지점이 마음에 들었다"라고 덧붙였다.

    '인간수업'은 김동희(오지수 역), 박주현(배규리 역), 정다빈(서민희 역), 남윤수(곽기태 역) 등 젊은 배우들이 주축이 돼 이야기를 이끌어가지만, 이들과 함께하는 어른들의 역할도 크다.

    최민수(이왕철 역), 박혁권(조진우 역), 김예진(이해경 역) 등의 배우들은 작품 속에서 도드라지지는 않지만 적재적소에서 선 깊은 연기력으로 극의 무게추를 잡아주는 조력자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특히 배우 김예진은 실제 김 감독과 부부 사이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인간수업' 김진민 감독 (사진=넷플릭스 제공)

     

    김 감독은 "전체적인 앙상블을 생각하면서 캐스팅했다. 아이들이 주도해 나가는 드라마 인지라 여러분들이 어른들 역할을 다 해주셔야 하고 아이들에 포커스가 집중돼 힘들 수도 있을 거라고 충분히 말씀드리고 시작했다"라면서 "김예진 배우와는 드라마 수위와 표현 등에 대해서 고민을 같이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어른들의 역할이 강해지면 어른들에 의해서 아이들의 세상이 바뀌는 드라마라 의미가 없다고 생각했다"라며 "철저히 아이들 드라마고 선까지만 어른들이 잡아주는 거였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라고 설명했다.

    김 감독은 자신이 작품의 연출을 맡게 된 계기에 대해서 "제가 잘 할 수 있을까 하는 부담감에 두렵기도 했다"라고 입을 열었다. 하지만 이내 "연출로서 사회 구성원 중 한 명으로 이런 대답은 한 번 해야 하지 않나 생각하고 부딪혀보자고 결정했다"라고 밝혔다.

    '인간수업' 포스터 (사진=넷플릭스 제공)

     

    청소년관람불가 판정을 받은 '인간수업'은 난무하는 욕설과 피튀기는 폭력 묘사 등 전반적으로 수위가 높다. 이에 모방 범죄에 대한 우려를 드러내는 시선도 있다.

    김 감독은 "대본은 처음 읽었을 때부터 모방 범죄가 나올 수 있겠다는 생각을 해 고민을 하고 조심스럽게 접근을 했다"라며 "권선징악의 의미를 담고 있긴 하지만 부분 부분이라도 곡해되거나 왜곡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인간수업'은 성매매를 소재로 이야기를 풀어나가지만, 성매매에 대한 직접적인 묘사는 없다. 김 감독은 "선정적인 장면이 없어서 이 작품을 할 수 있다고 생각했다"라고 말했다.

    "저도 어떻게 보면 남성 감독인지라 제 시선이 정확하다 해도 왜곡할 수 있는 여지가 있잖아요. 무의식적이든 의식적이든 어떻게 나올지 몰랐는데 다행히 (선정적인 장면이) 대본에 없더라고요. 또 학생들이 나오는데 (선정적인 장면이 있으면) 연출이 쉽지 않을 거라 생각했어요. 그래서 어떤 식으로 표현할까 고민을 했고, 작가님이 써놓은 행간을 읽어서 적당히 표현하기 위해서 애썼는데 시청자들이 많이 불편하지 않았으면 좋겠어요."

    넷플릭스 오리지널 '인간수업' 김진민 감독 (사진=넷플릭스 제공)

     

    '인간수업'은 최종회의 결말을 두고 시청자들의 의견이 분분한 작품이기도 하다. 열린 결말을 차용해 보는 이들의 상상력을 자극하고 다양한 해석을 끌어냈다.

    "열린 결말에 대한 대답은 시청자분들이 각자 하고 계시다고 생각합니다. 각자의 마음에 남은 찜찜함, 통쾌함, 의문이라든지 하는 부분을 애초부터 담고 가려고 했던 드라마예요. 이 드라마의 작가님은 자신의 결말을 제시했다고 봐요. 그것에 대한 멋진 결말은 보는 분들이 결정하시면 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