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르포]코로나19로 마스크 쓰고 비닐장갑 끼고 투표…사전 투표 첫날 표정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광주

    [르포]코로나19로 마스크 쓰고 비닐장갑 끼고 투표…사전 투표 첫날 표정

    뉴스듣기

    "코로나19 확산 우려에 조금은 불안하기도 해 일찍 투표를 했습니다. 국민이면 누구나 투표를 해야하기 때문에 딸과 함께 사전투표소를 찾았습니다."

    한 유권자가 광주 서구 금호종합사회복지관에서 사전투표를 하고 있다(사진=김한영 기자)
    10일 오전 11시 30분쯤 광주 서구 금호1동 사전투표소인 금호종합사회복지관 지하 1층 강당에서 만난 노경숙(55·여)씨는 25살 딸과 함께 사전투표를 했다. 마스크로 얼굴 절반을 가려졌지만 투표를 마친 노씨의 발걸음은 가벼워 보였다. 노씨는 "총선 당일 교대근무를 해야 하기 때문에 사전투표 첫날 투표를 하게 됐다"고 말했다.

    역시 금호종합사회복지관을 찾은 나희빈(26·여)씨는 "코로나19 사태 때문에 우려가 커진 상황에서 제대로 판단해서 좋은 후보자를 뽑기 위해 먼저 왔다"며 "집 앞에 사전투표소가 있어 편리하게 투표했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사태 속에 선거의 쟁점들이 묻히면서 선거에 대한 관심이 저조해 투표율이 낮을 것이라는 우려가 많았지만 사전투표 첫날부터 투표소에는 투표하려는 유권자들의 발길이 끊이질 않았다.

    특히 이번 선거에서는 코로나19 감염 우려에 유권자들은 투표소로 들어가기 전 발열체크와 마스크 착용을 확인받는다.

    "체온 체크 한번 해볼게요"라는 선거안내원의 요청에 따라 유권자들은 체온 측정을 한 뒤 투표소 입구에 비치된 손소독제로 손을 소독했다. 이어 비닐 장갑을 착용하고 투표소로 들어갔다.

    한 시민이 사전투표에 앞서 비닐장갑을 받고 있다(사진=김한영 기자)
    비닐장갑을 착용하고 투표를 하면서 일부 불편을 느끼는 시민들도 있었다. 금호동에 사는 송창석(69)는 "손소독제를 바르고 비닐장갑을 끼고 투표를 하는데 미끄러워 조금은 힘들었다"고 말했다.

    4·15 총선 투표참여 대국민 행동수칙에 나온 1m 거리두기도 잘지켜지 않았다. 이날 금호종합사회복지관 사전투표소에서는 투표하려는 사람들이 몰려들면서 다닥다닥 붙어 투표가 진행되기도 했다.

    같은 날 오후 1시쯤 광주 남구 월산4동 사전투표소인 농성초등학교 다목적강당에서는 허리가 불편해 지팡이를 짚고 오는 노인부터 이제 막 대학을 졸업한 취업준비생까지 다양한 연령대의 유권자를 만날 수 있었다.

    사전투표소인 농성초등학교를 찾은 유권자들이 1m 거리두기를 실천하고 있다(사진=김한영 기자)
    이들은 특정 정당이나 인물보다는 자신만의 기준을 갖고 각 당의 정책을 비교해 소중한 한표를 행사했다. 나덕주(60)씨는 "정당보다는 공보물을 세밀히 보고 신중하게 투표를 했다"며 "특히 이번 선거는 싹쓸이 분위기로 가고 있어 그렇게 돼서는 안 된다는 생각을 가지고 투표에 임했다"고 밝혔다.

    사전투표소를 찾은 유권자들은 이번 총선에서 당선될 후보들에게 쓴소리도 아끼지 않았다. 정난영(45·여)씨는 "미리 투표를 하기 위해 정당, 공약, 도덕성도 모두 살펴봤다"며 "제발 이번 선거 당선자만큼은 제발 국회에서 안 싸웠으면 좋겠다. 짐승들이나 하는 일은 제발 그만했으면 한다" 고 호소했다. 김인순(62·여)씨도 "국회가서 왜 그렇게 싸움을 하는지 모르겠다"며 "국민을 대표하는 신분인 만큼 지역을 위해 일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