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몬스타엑스 탈퇴한 원호, 스타쉽 산하 하이라인에서 새 출발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가요

    몬스타엑스 탈퇴한 원호, 스타쉽 산하 하이라인에서 새 출발

    뉴스듣기

    "지난날의 어리석고 경솔했던 행동 깊이 반성"

    전 몬스타엑스 멤버 원호 (사진=하이라인엔터테인먼트 제공)
    팀에 피해를 주고 싶지 않다며 보이그룹 몬스타엑스에서 탈퇴한 원호가 기존 소속사 스타쉽엔터테인먼트가 운영하는 레이블 하이라인엔터테인먼트에 새 둥지를 틀었다.

    하이라인엔터테인먼트는 "원호와 최근 전속계약을 체결했다"라고 10일 밝혔다. 소속사는 원호가 솔로 아티스트 겸 프로듀서로 새 출발 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원호는 소속사를 통해 "지난날의 어리석고 경솔했던 행동에 대해 깊이 반성하고 있다"라며 "이렇게 기회를 주신 팬분들께 정말 감사드리고, 보내주신 성원에 보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전했다.

    하이라인은 "원호가 솔로 아티스트로서 앞으로 새롭게 활동을 펼칠 수 있도록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몬스타엑스, 케이윌, 소유, 우주소녀, 유승우, 브라더수, 마인드유 등이 속한 스타쉽엔터테인먼트는 서브 레이블로 하이라인을 운영 중이다. 원호는 기존 소속사 산하에 있는 회사를 통해 연예계 활동을 재개하는 셈이다. 하이라인에는 DJ 소다, 드레스, 플루마 등이 소속돼 있다.

    원호는 지난해 10월 '미투'(#Me_Too, '나도 말한다'는 뜻으로 성폭력 피해자가 자신의 경험을 밝히는 것)를 희화화한 발언이 뒤늦게 드러나 논란의 중심에 섰다. 이후 '얼짱시대' 출신 인플루언서 정다은으로부터 수천만 원대의 돈을 갚지 않는다는 의혹, 과거에 대마초를 흡연했다는 의혹 등을 받았다.

    논란이 커지자 원호는 같은 달 자필 편지를 통해 "저와 관련된 불미스런 상황들로 멤버들까지 피해를 입게 되어 미안하고, 무엇보다 저를 믿어주신 팬분들께 실망을 끼쳐드려 죄송한 마음뿐이다. 저로 인해 많은 분들이 힘들어하시는 모습을 더 이상 지켜볼 수 없어서 내린 결정"이라며 탈퇴 소식을 알렸다.

    당시 스타쉽엔터테인먼트는 "이번 사건과 관련해 더 이상 원호와의 계약을 유지할 수 없다고 판단했다"라며 계약을 해지했다고 밝힌 바 있다.

    스타쉽은 올해 3월 공식입장을 내고 원호가 대마초 흡연 관련 수사에서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고 전했다. 스타쉽은 "서울지방경찰청 마약수사대는 원호에게 제기된 대마 등 마약 혐의와 관련된 조사를 종료하고 혐의 일체에 대해 무혐의 처분을 내렸다"라고 설명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노컷스포츠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