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코로나에 발목잡힌 버니 샌더스, 결국 경선 포기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미국/중남미

    코로나에 발목잡힌 버니 샌더스, 결국 경선 포기

    뉴스듣기

    "코로나 사태, 양심상 선거운동 불가"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이 개인 채널을 통해 경선 포기를 선언하고 있다.(BernieSanders.com)
    미국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이 민주당 대선후보경선 포기를 전격 선언했다.

    버니 샌더스 의원은 8일(현지시간) 지지자들을 향한 특별 동영상 메시지를 통해 "더 좋은 소식을 전하면 좋았겠지만 우리가 조 바이든 후보보다 대의원 확보숫자가 300명이나 뒤져있고 승리는 사실상 불가능하다는 것을 여러분도 알 것"이라며 "나는 민주당 공천을 위한 이 싸움에서 승리하지 못할 것이라는 것을 알기에 오늘 선거운동 중단을 선언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매우 어렵고 고통스런 결론이었다"고 덧붙였다.

    이로써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 민주당 대선후보로 사실상 확정되면서 오는 11월 3일 미 대선 본선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바이든 전 부통령의 양자 대결로 굳어졌다.

    샌더스 의원의 이날 결정은 코로나19 사태가 상당한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이는 샌더스 의원이 "믿을 만한 리더십을 주지 못하고 있는 대통령의 무의지와 무능으로 위기가 악화되고 나라를 어렵게 하고 있는 때, 국민을 보호해야할 일을 해야 하는 상황에서 나는 양심상 이길 수 없는 선거운동을 계속할 수가 없었다"고 말한 대목에서도 읽힌다.

    샌더스 상원의원은 그 동안 민주당 주류 진영에 의해 경선 포기 압박을 줄기차게 받아왔다.

    트럼프 대통령과의 양자대결시 '자본주의자 대 사회주의자' 프레임이 짜여지면 절대 승산이 없다는 이유 때문이었다.

    특히 일부 언론은 샌더스 의원이 과거 벌링턴 시장 재임 시절 소련연방 도시와 자매결연을 무리하게 추진했다고 폭로하는 등 색깔론을 앞세우며 민주당 주류의 논리를 뒷받침하기도 했다.

    그럴 때 마다 샌더스 의원은 특유의 저돌적인 연설과 개혁의지로 경선 완주를 약속해왔었다.

    그러나 예상치 못한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되면서 정상적인 경선을 수행하기 어렵다는 판단에 따라 이날 전격적으로 경선 포기 선언을 한 것으로 풀이된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