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檢수사관 내부망에 "장모·부인 의혹…윤석열 물러나야"

뉴스듣기


법조

    檢수사관 내부망에 "장모·부인 의혹…윤석열 물러나야"

    뉴스듣기

    검찰 내부망에 글 올렸다가 삭제해

    (사진=연합뉴스)

     

    현직 검찰 수사관이 검찰 내부망에 윤석열 검찰총장 가족이 받는 의혹들을 거론하며 검찰총장 퇴진을 요구하는 글을 올렸다.

    7일 법조계에 따르면 수원지검 검사직무대리 A씨는 이날 검찰 내부망 '이프로스'에 "총장님 가족들이 이유를 막론하고 의심받는 상황에서 우리 조직과 총장님이 사랑하는 후배 검사들을 위해 또 총장님 가족들을 위해 직에서 물러나는 게 맞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A씨는 "총장님이 받는 의심은 다른 직원들이 받는 것과는 차원이 다르다"며 "바로 우리 조직의 대표이고 얼굴이시기 때문"이라고 썼다.

    그는 윤 총장의 장모와 부인이 수사 대상이라는 점을 언급했다.

    A씨는 '검사동일체 원칙'을 거론하며 "누가 조사를 하더라도 총장님이 조사하신 것"이라며 "설령 보고받지 않겠다고 하여 그게 무슨 의미가 있을까 생각했다"라고 밝혔다.

    해당 글이 논란이 되자 A씨는 글을 삭제한 상태다.

    한편 황희석 전 법무부 인권국장과 최강욱 전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 조대진 변호사 등 열린민주당 비례후보들은 윤 총장의 부인과 장모를 검찰에 고발했다.

    이들은 윤 총장 부인 김건희 씨에 대해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의혹' 관련 시세조종 혐의 및 모친 최씨의 사문서위조 및 사기죄 공범으로 고발했다.

    또 윤 총장 장모 최모 씨에 대해서는 파주의 한 의료법인 비리 의혹과 관련해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사기 혐의로 고발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