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폐암 앓던 40대 남성 코로나로 숨져…서울 첫 사망

뉴스듣기


사건/사고

    폐암 앓던 40대 남성 코로나로 숨져…서울 첫 사망

    뉴스듣기

    아내 구로구 콜센터에서 먼저 감염 돼
    마포구 "긴급 생계 지원 방안 강구"

    (사진=연합뉴스)

     

    서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첫 사망자가 나왔다.

    7일 마포구에 따르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A(44)씨가 이날 오전 10시쯤 서울 신촌 세브란스 병원에서 유명을 달리했다.

    A씨는 폐암으로 투병하던 중 지난달 코로나19에 감염됐다. 중증 기저질환을 앓던 A씨에게 코로나19는 치명적이었다.

    A씨보다 먼저 코로나19에 확진된 것은 A씨 아내 B씨다. B씨는 지난달 초 집단 감염이 발생한 구로구 콜센터에서 일했다. B씨가 콜센터에서 코로나19에 감염된 뒤, 남편 A씨와 두 자녀가 연이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한다.

    네 가족은 각자 격리돼 치료를 받아왔다. 아내 B씨와 10대 아들은 완치됐지만, A씨는 결국 숨을 거뒀다. 10대 딸도 아직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마포구 관계자는 "긴급 지원금 등 가족의 생계를 지원할 수 있는 방안을 알아보고 있다"고 밝혔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