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MBC-채널A 자료제출 '아직'…진실공방 된 검언유착 의혹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법조

    MBC-채널A 자료제출 '아직'…진실공방 된 검언유착 의혹

    뉴스듣기

    검사장 폰부터 공개?…"진상조사 단계서 부적절"
    MBC, 기자-제보자 녹취록 공개 검토

    검찰(사진=연합뉴스)
    채널A의 강압 취재와 그 배경으로 지목된 검사장과의 유착 의혹이 여전히 진실공방 수준에 머물고 있다. 대검찰청은 본격적인 감찰 필요성을 검토하기 위해 이번 사건을 보도한 MBC와 채널A에 자료협조를 요청했지만 양측 모두 응하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7일 CBS노컷뉴스 취재에 따르면 대검은 지난 2일 MBC와 채널A 측에 검사장 유착 의혹과 관련한 녹음파일과 촬영물, 녹취록 등의 자료를 협조해달라는 공문을 보냈지만 아직 답변을 받지 못했다.

    이 문제를 MBC 측에 제보한 제보자 지모씨도 SNS를 정리하고 주변 연락도 자제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대검은 감찰 착수를 결정하려면 언론에 보도된 의혹을 확인할 수 있는 합리적 수준의 증거들이 확보돼야 한다는 입장이다. 채널A 기자와 모 검사장 사이에 부적절한 수사기밀 공유나 플리바게닝(감형 협상) 시도, 사건 컨설팅 등이 있었다고 볼 만한 증거나 증인이 나타나야 한다는 것이다.

    검사장을 먼저 조사하면 된다는 주장에 대해 대검 관계자는 "통상적인 관례에 따르더라도 감찰 필요성을 들여다보는 진상조사 단계에서 관련자들에게 휴대전화부터 내놓으라고 할 수는 없다"고 말했다.

    (사진=방송 캡처)
    MBC 뉴스데스크는 채널A 기자가 윤석열 검찰총장의 최측근인 모 검사장과 통화한 녹음파일을 지씨에게 들려줬다고 보도했다. 그러나 해당 녹음파일 원본은 아직 공개되지 않은 상황이다. 지씨가 들은 대로 특정 검사장의 목소리가 맞는지, 기자와 해당 검사장의 통화가 신라젠 수사와 관련한 맥락에서 이뤄진 것인지도 불분명하다.

    MBC는 지난 2일 지씨와 채널A 기자 사이의 녹취록 전문을 공개하겠다고 밝혔지만 비속어·실명 편집 등 기술적인 문제를 처리 중이라며 공개를 미뤘다.

    기자와 고위 검사의 수사 관련 유착이라는 의혹을 밝힐 핵심 증거가 비어있는 상황에서 진실공방도 주변부만 맴돌고 있다. 보수언론은 지씨의 과거 사기 전과를 들추며 채널A에 정치인 비리를 주겠다는 미끼로 의도적으로 접근했을 가능성을 제기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MBC 기자는 전날(6일) 오전 자사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해 "채널A 기자와 지씨 사이 문자 내용을 공개하겠다"며 "특종 욕심에 채널A 기자가 먼저 만나자고 한 것이 맞다"고 주장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