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국립박물관·도서관·공연기관 등 19일까지 휴관 연장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공연/전시

    국립박물관·도서관·공연기관 등 19일까지 휴관 연장

    뉴스듣기

    국립현대미술관 홈페이지
    문화체육관광부는 6일 국립중앙박물관 등 문체부 소속 24개 박물관·미술관·도서관과 국립중앙극장 등 5개 국립공연기관의 휴관 기간을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 기간인 19일까지 2주간 더 연장한다고 밝혔다.

    국립중앙박물관, 지방박물관 13개(경주, 광주, 전주, 대구, 부여, 공주, 진주, 청주, 김해, 제주, 춘천, 나주, 익산), 국립민속박물관, 대한민국역사박물관, 국립한글박물관, 국립현대미술관 4개관(과천, 서울, 청주, 덕수궁), 국립중앙도서관 3개(서울, 세종, 어린이청소년) 등도 포함됐다. 5개 국립공연기관은 국립중앙극장, 국립국악원(서울 본원과 부산, 진도, 남원 등 3개 지방국악원 포함), 정동극장, 명동예술극장, 국립아시아문화전당 등이다.

    국립극단과 국립발레단, 국립오페라단, 국립현대무용단, 국립합창단, 서울예술단, 코리안심포니오케스트라 등 7개 국립예술단체 공연도 19일까지 추가 중단된다.

    국립고궁박물관 등 문화재청 소관 실내 관람기관도 휴관 기간이 2주 연장됐다. 이에 따라 서울 국립고궁박물관·덕수궁 중명전·창경궁 대온실, 경기 여주 세종대왕역사문화관, 대전 천연기념물센터, 충남 아산 충무공이순신기념관, 충남 금산 칠백의총과 전북 남원 만인의총 기념관, 전남 목포와 충남 태안 국립해양유물전시관, 전북 전주 국립무형유산원, 조선왕릉 내 역사문화관 등도 19일까지 휴관한다. 다만 궁궐과 조선왕릉 등 실외 공간은 개방되지만 문화재 안내 해설은 중단된 상태다.

    이번 조치는 코로나19 경계 경보의 '심각' 단계 격상에 따른 1차 휴관(2월 25일~3월 8일)과 2차 휴관(3월 9일~22일), 3차 휴관(3월 23일~4월 5일) 조치 이후에도 확진자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데 따른 것이다.

    재개관과 공연 재개 여부는 사회적 거리두기가 끝나고, 코로나19 확진자의 감소 상황과 기관별 재개 준비상황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결정할 예정이라고 문체부는 밝혔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