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BTS 소속사, 작년 영업이익 987억…창사 최고 실적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가요

    BTS 소속사, 작년 영업이익 987억…창사 최고 실적

    뉴스듣기

    빅히트 "기업 구조의 고도화 추진하면서도 폭발적인 매출 확장 동시에 이어나가"

    그룹 방탄소년단. 왼쪽부터 뷔, 슈가, 진, 정국, RM, 지민, 제이홉 (사진=이한형 기자/노컷뉴스 자료사진)
    빅히트엔터테인먼트(공동대표 방시혁-윤석준, 이하 빅히트)의 매출과 실적이 공개됐다.

    31일 전자공시시스템에는 빅히트엔터테인먼트의 2019년 감사보고서가 올라왔다. 보고서에 따르면, 빅히트는 2019 회계연도 매출액 5872억, 영업이익 987억으로 창사 이래 최고 실적을 이어갔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액은 95%, 영업이익은 24%가 증가했다. 2018년 매출액은 3013억, 영업이익은 399억이었다.

    빅히트에 소속된 대표 아이돌 방탄소년단은 지난해 발매한 미니앨범 '맵 오브 더 솔 : 페르소나'(MAP OF THE SOUL : PERSONA)로 약 372만 장의 판매고를 올렸다. 같은 해 데뷔한 신인 보이그룹 투모로우바이투게더의 앨범 판매도 호조를 보여, 총판매량은 600만 장에 달한다.

    빅히트 관계자는 "2019년은 빅히트가 멀티 레이블 체제 구축 등 기업 구조의 고도화를 추진하면서도, 폭발적인 매출 확장과 높은 성장률 유지를 동시에 이어나간 한 해였다"라며 "방탄소년단이 국내 아티스트로는 전인미답의 성과를 내고 있으며, 투모로우바이투게더와 여자친구의 성장 및 강력한 연습생 파이프라인 확보 등 아티스트 IP의 확장은 이미 전문 법인 체계를 통해 확장 중인 다양한 사업 모델들과 결합해 더 큰 성장을 기대할 수 있게 했다"라고 밝혔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