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Z세대 자산관리 시장 잡아라"…NXC, 플랫폼 개발 돌입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통신/뉴미디어

    "Z세대 자산관리 시장 잡아라"…NXC, 플랫폼 개발 돌입

    뉴스듣기

    트레이딩 플랫폼 개발 위한 자회사 '아퀴스(Arques)' 설립
    "내년중 글로벌 시장서 첫 금융서비스 출시 목표"

    (사진=NXC 제공)
    넥슨 지주회사인 NXC가 트레이팅 시장에 본격적으로 뛰어들었다. NXC는 지난 2월 새로운 트레이딩 플랫폼 개발을 위한 자회사 아퀴스(Arques)를 설립했다고 30일 밝혔다.

    마이크로소프트에서 오피스 서버 개발 경험이 있고, 넥슨코리아의 인텔리전스랩스 개발실장을 역임한 김성민 대표가 대표를 맡았다.

    NXC는 아퀴스를 통해 내년 중 글로벌 시장에서 누구나 쉽게 접근할 수 있는 트레이딩 플랫폼 출시를 목표로 하고 있다. 아퀴스는 철저하게 해외 시장 공략에 방점을 두고, 트렌드를 이끌어 가는 주요 소비층인 밀레니얼 및 Z세대를 대상으로 하는 서비스를 준비하고 있다.

    골드만 삭스는 새로운 소비층의 최대 지출 시기가 곧 도래할 것으로 예상하며, 그 규모는 연간 1조 3천억 달러에 이를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이들은 경제적 안정성을 위해 고군분투하는 성향이 있고, 저축 목적이 매우 다양하며, 또한 계획적인 소비보다 즐거움을 위한 소비에 더 관심을 두고 있다는 점이 특징이다. 이렇게 자산관리 및 투자의 트렌드가 변함에 따라, 미국 현지에서도 로빈후드(Robinhood), 베터먼트(Betterment), 웰스프론트(Wealthfront) 등과 같이 기존의 금융과 투자 애플리케이 션의 사용자 경험을 탈피한 서비스가 잇달아 출시되며, 젊은 층의 인기를 모으고 있다.

    아퀴스의 첫 서비스는 이와 행보를 같이 하되 '자산관리의 편의성'이라는 요소를 '트레이딩' 경험에 추가하여 새로운 접근을 시도할 예정이다. 자산관리의 문턱을 낮춰 전문 용어의 생소함, 거래과정에서 오는 번거로움 등을 없앤 트레이딩 플랫폼을 구축하는 것이 목표다.

    현재 아퀴스에서는 넥슨과 국내외 유명 IT기업 출신의 역량 있는 개발자들로 구성된 초기 멤버들이 신규 서비스 출시를 위해 매진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실력 있는 개발자를 비롯한 다양한 트레이딩 경험이 있는 인재들도 채용중이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