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김종인 통합당 선거 총괄한다…황교안은 종로 집중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김종인 통합당 선거 총괄한다…황교안은 종로 집중

    뉴스듣기

    통합당, 김종인 총괄 선대위원장으로 영입
    "김종인, 계획 있다고 했다…공천은 문제 없어"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가 26일 오전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 자택을 방문, 인사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미래통합당이 26일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를 총괄 선거대책위원장으로 영입했다.

    통합당 박형준 공동선대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늘 오전에 김종인 전 대표께서 통합당 선대위에 합류하기로 결정을 했다"며 "선거 대책에 관한 총괄 역할을 하시고 했고 일요일부터 공식 업무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김 전 대표 영입은 사실상 무산된 것으로 여겨졌으나, 지난 25일 황 대표가 "논의 과정에 있다"고 가능성을 열어두면서 불씨를 살렸다. 이어 이날 오전 10시30분, 황 대표 등이 김 전 대표 자택을 직접 방문해 승낙을 얻어냈다.

    앞으로 김 전 대표 역할에 관심이 집중된다. 공천권에 대해선 이미 최고위원회의와 공천관리위원회 간의 '갈등'이 노출된 상태다. 앞서 김 전 대표는 통합당 공천이 문제가 있다고 밝히기도 했다.

    박형준 선대위원장은 이와 관련 "공천 문제를 이야기 하기 전에 이번 총선에서 김 대표께서 나라 걱정을 대단히 많이 하셨다"며 "지난번 공천 문제 관련한 것은 통합당 선거대책과 관련해 말씀한 것이고, 공천이 오늘로 마무리됐기에 공천에 대해선 문제가 없다"라고 말했다.

    이어 향후 역할에 대해 "(김 전 대표가) 구체적인 언급은 없었고 다만 계획이 있다고 했다"며 "그 내용은 저희도 모른다"라고 했다.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가 26일 오전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 자택을 방문, 대화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김 전 대표가 총괄 선대위원장이 되면서 앞서 총괄 선대위원장을 맡았던 황 대표와 역할 조정이 될 전망이다. 김 전 대표가 '원톱'으로 선거를 총괄하고, 황 대표는 보조적인 역할로 종로 선거에 집중할 방침이다.

    김 전 대표 영입 배경에는 어두운 수도권 판세 반전과 외연 확장 필요성이 작용한 것으로 해석된다.

    김 전 대표는 2012년 19대 총선에서 새누리당(통합당 전신) 국민행복추진위원회를 맡았고, 2016년 20대 총선에선 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로 활동했다. 당시 총선에서 모두 승리했고 박근혜, 문재인 정부 탄생에 일조했다.

    새누리당 시절에 김 전 대표는 경제민주화 공약을 전면에 내세워 선거 전략에 있어 외연을 확장하는데 결정적 역할을 햇다.

    박형준 위원장은 "경제민주화 개념을 김 전 대표만큼 정확하게 아시는 분이 없다"며 "경제민주화 원칙은 계속 고수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수도권 선거와 관련해선 "선거환경이 좋지 않다"며 "오늘 김 전 대표도 말씀 중에 비상경제를 살리기 위한 특별한 선대위 차원의 기구가 필요하다고 했다"라고 덧붙였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