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서울시, 전광훈 목사 사랑제일교회 예배금지 명령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회 일반

    서울시, 전광훈 목사 사랑제일교회 예배금지 명령

    뉴스듣기

    "밀집된 예배, 일부 마스크 미착용, 교인 명단 미작성"

    전광훈 목사 (사진=박종민 기자/자료사진)
    서울시가 전광훈 목사가 시무하는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에 대해 예배금지 명령을 내렸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23일 코로나19 정례브리핑에서 "사랑제일교회는 서울시가 이미 경고한 7대 수칙을 준수하지 않은 채 예배를 강행해 3월 23일~4월 5일까지 예배금지 행정명령을 발동했다"고 밝혔다.

    박 시장은 "사랑제일교회가 밀집된 예배에 일부는 마스크조차 쓰지 않았으며 교인 명단도 작성하지 않는 등 수칙을 지키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박 시장은 "현장점검하는 공무원들에게 교회 측에서 욕설을 하는 등 도저히 용납할 수 없다"며 "감염병 예방법에 따라 확진자 등에 치료비 일체를 청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시가 주일 현장예배 강행 여부를 조사한 결과 강행 의사를 밝힌 서울시내 교회는 2209개로, 이 가운데 103개 교회가 온라인으로 전환했다.

    그러나 282개 교회는 현장예배를 강행하면서 발열체크와 식사제공금지, 소독, 참석자명단 작성 등을 하지 않아 384건의 위반사항이 적발됐다.

    384건 가운데 383건은 서울시와 자치구 공무원들이 현장 지도한 후 즉시 시정했으나 전광훈 목사 시무 사랑제일교회만 시정하지 않았다.

    박 시장은 "사랑제일교회 사례 등은 공동체 안위 중대하게 침해하는 행위로 정부와 국민의 열망에도 위협을 준다"며 "앞으로도 예의 주시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 시장은 "사랑제일교회에 극단적 조치를 취한 것은 종교의 자유와 관계없고 종교계에서도 충분히 납득해 주실 것"이라고 덧붙였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