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스웨덴 총리 "韓 코로나19 안전 통제, 인상적"…文 "경험 공유"

뉴스듣기


청와대

    스웨덴 총리 "韓 코로나19 안전 통제, 인상적"…文 "경험 공유"

    뉴스듣기

    스웨덴 스테판 뢰벤 총리와 코로나19 국제 공조 방안 논의
    뢰벤 총리 "한국 이미 상황 안전하게 통제..안정화 단계 보여"
    文 "백양국 경제인들 간 필수적 교류 등은 합리적 수준에서 이루어져야"

    스웨덴 스톡홀름의 한 약국 문에 손 세정제와 마스크 재고가 없다는 문구가 붙어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0일 스웨덴 스테판 뢰벤 총리와 코로나 19 사태 대응을 위한 국제 공조에 대해 논의했다.

    문 대통령은 뢰벤 총리의 요청으로 20분간 진행한 전화통화를 했다고 청와대 강민석 대변인은 전했다.

    통화에서 뢰벤 총리는 "한국 정부가 많은 검사를 실시하는 등 코로나19에 강력 대응해 나가고 있는 것이 매우 인상적"이라고 평가했다고 한다.

    이어 그는 "한국은 이미 상황을 안전하게 통제하면서 안정화 단계에 접어든 것으로 보인다. 성공적인 코로나19 대응 사례로 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에 "최근 유럽에서의 코로나19 확산이 염려스럽다”며 “뢰벤 총리가 뛰어난 리더십을 바탕으로 사회적 연대의 중요성을 강조하면서 각종 조치 등을 통해 총력 대응하고 있다"고 화답했다.

    사진=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국제사회의 협력과 연대가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며 "우리 정부가 코로나19 방역과 치유 과정에서 축적하고 있는 경험과 임상 데이터를 국제사회와 적극 공유할 의향이 있다"고 제안하기도 했다.

    이에 뢰벤 총리는 한국의 축적된 경험과 임상 데이터 공유 의사에 감사를 전하고, 매우 유용할 것이라고 답했다고 한다.

    문 대통령은 또 스웨덴 등 170여개국이 입국제한 조치를 취하고 있는 데 대해 경제인들 간 필수적 교류 등은 합리적 수준에서 이루어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문 대통령은 백신·치료제 개발, 세계 경제 회복 등 국제사회 노력에 양국이 함께 기여해 나갈 수 있도록 협력을 더욱 강화해나가자고 제안했다.

    이에 뢰벤 총리는 지난해 양국 정상 간 상호 방문 등을 통해 양국 관계가 높은 수준으로 발전했다고 평가하면서, 코로나19 사태를 함께 잘 극복하여 양국 협력 관계를 한층 더 제고시켜 나가자고 화답했다.

    또 문 대통령은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에 대해 설명했고, 뢰벤 총리는 이에 스웨덴이 관심을 갖고 기여해나가겠다고 답하기도 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