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3.15의거 다룬 창작 뮤지컬 '삼월의 그들' 연습 현장 공개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공연/전시

    3.15의거 다룬 창작 뮤지컬 '삼월의 그들' 연습 현장 공개

    뉴스듣기

    (사진=극단 객석과 무대 제공)
    우리나라 최초의 민주화 운동 3.15 의거를 담은 창작 뮤지컬 '삼월의 그들'이 연습실 현장 사진을 공개했다.

    오는 21일 서울 종로구 대학로 아르코 예술극장 대극장에서 막을 올리는 뮤지컬 '삼월의 그들'은 4.19 혁명의 도화선이 된 마산 3.15의거 60주년을 기념해 제작된 창작 뮤지컬이다.

    실존인물 '오성원'의 생을 토대로 1960년 당시 민주주의를 지키기 위한 민초(民草)들의 항쟁을 그렸다.

    이를 통해 암울했던 상황 속에서도 경찰의 폭압에 당당히 맞섰던 우리의 이웃, 형제·자매들의 저항정신과 민주주의를 수호하고자 했던 수많은 이들의 희생을 되새기고자 하는 메시지를 담아냈다.

    개막을 5일 앞두고 공개된 '삼월의 그들' 연습 현장 스케치에는 배역에 몰입한 배우들의 열연과 생동감 넘치는 연습실의 분위기를 엿볼 수 있다.

    오성원 역의 방선혁은 3.15 의거가 일어나기 전 희망찬 내일을 기대한 성원과 구두닦이 소년 '슈아이 보이'들의 화기애애한 한 때를 표현했다.

    강정복 역에 임강성은 의지할 곳 없던 성원을 형처럼 챙겨주며 우정을 쌓았지만, 특채로 순경이 된 후 점점 괴물이 되어가는 모습을 세밀하게 연기해냈다.

    자유당 도당위원장 이용범 역의 김주호는 시민에 대한 폭압을 불사하는 부패한 정치인의 모습을 표현했고, 극 중 마산 부림시장의 200년 된 수호나무를 의인화한 캐릭터 '여인(은행나무)' 역을 맡은 전수미는 전지적 시점으로 일련의 사건을 바라보는 배역의 특징을 섬세하게 소화했다.

    창작 뮤지컬 '삼월의 그들'은 오는 21일부터 25일까지 아르코예술극장 대극장에서 공연된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