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하연수, 성희롱 댓글 지속한 악플러 고소 예고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연예가 화제

    하연수, 성희롱 댓글 지속한 악플러 고소 예고

    뉴스듣기

    고소 시사하자 디젤매니아 회원 사과 메시지 보내
    "이번 사과, 제가 7년간 받은 숱한 성희롱에 대한 첫 사과"
    "왜 고소하겠다고 나섰을 때야 비로소 사과받게 되었는지"

    배우 하연수 (사진=하연수 인스타그램)
    배우 하연수가 지속해서 성희롱 댓글을 단 카페를 언급하며 악성 댓글 작성자를 고소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자신을 향한 성희롱 댓글을 단 작성자의 사과 메시지를 공개했다.

    하연수는 13일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자신을 향한 성희롱 댓글이 달린 화면을 캡처해 올린 후 "디젤매니아 예전부터 이랬죠. 고소 진행합니다"라고 썼다. 디젤매니아는 패션을 주제로 한 온라인 커뮤니티로 남성 회원 비율이 높다.

    하연수가 고소 의사를 밝히자 해당 댓글 작성자는 하연수에게 DM(다이렉트 메시지)을 보내 사과했다. "디젤매니아 게시물에 문제의 성희롱 댓글을 단 사람"이라고 본인을 소개한 작성자는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올린다"라고 밝혔다.

    작성자는 "짧은 생각에 화제를 돌리려고 무리수를 뒀던 게 한 연예인이자 여자분인 연수님에게 성희롱을 하고야 말았다. 저도 네티즌의 한 일원으로 악플을 달고 성희롱을 단 사람들이 이해 안 가고 그랬었는데, 저도 한순간 그들처럼 행동을 같이했다는 게 너무 부끄럽고 죄송하다. 지금 많이 후회하고 뉘우치고 있다. 정말로 죄송하다"라고 전했다.

    이에 하연수는 인스타그램에 새 글을 올려 "제가 특정 카페를 언급하며 악플러를 고소하겠다는 게시물에 보내주신 많은 공감과 응원의 말씀들, 그리고 비판들을 모두 잘 읽고 있다. 새벽녘인데 주무시지도 못하고 주신 다양한 말씀들 모두 진심으로 감사하다"라고 밝혔다.

    하연수는 "오늘 새벽, 악플을 단 분의 메시지를 공개하고, 유튜브 출연을 제안했다. 고소보다도 그분과 대화하고 싶었다. 또, 이번 일을 계기로 성희롱 근절에 나서주실 마음이 있으신 건지 여쭤보고 싶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저는 저분의 얼굴조차 모르고, 미워하는 마음은 없다. 그러나 이번 사과는 제가 7년간 받은 숱한 성희롱에 대한 첫 사과다. 왜 고소하겠다고 나섰을 때야 비로소 사과를 받게 되었는지 생각해본다. 고소보다도, 어떻게 하면 성희롱이 사라질 수 있을지에 대해 고민하고 싶다. 긴 글 읽어주셔서, 또 따뜻하게 응원해주셔서 진심으로 감사하다"라고 글을 맺었다.

    하연수가 13일 오전 공개한 악성 댓글 작성자의 메시지(왼쪽)와 본인을 괴롭히기 위해 사주 문의를 했다는 내용의 제보 (사진=하연수 인스타그램)
    하연수는 또한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자신의 사주를 풀이한 화면을 올리며 "친구의 제보. 밤새 제 사주를 물어봐 주신 덕에 공짜로 사주 봤네요. 괴롭히고 싶어 하시는 심리는 이해하지만, 대체 제가 뭐라구 이런 정성을…"이라고 꼬집었다.

    해당 화면에는 하연수의 사주 요약과 함께 "근데 남자분들이 단체로 하연수씨 사주 신청하셨어요. 이분이 왜 이슈가 되는지 모르겠지만 저도 딸 가진 부모 입장으로 성희롱을 했으면 그만큼 각오를 했을 거 아닙니까? 대체 왜 이분 멕이는 법을 알려달라고 사주 신청을 하는 겁니까?"라는 내용이 담겨 있다.

    하연수는 기존에도 다소 황당한 이유로 여러 차례 근거 없는 비난을 받은 바 있다. 본인 SNS 댓글에 고분고분하게 응대하지 않았다는 게 요지였다. 하연수는 그림 관련 질문을 한 작성자에게 친절하지 않은 댓글을 달았단 이유로, 본인이 작업한 그림이라고 알렸음에도 이를 의심하고 다시 한번 질문한 댓글 작성자에게 답답함을 호소했다는 이유로 몇몇 특정 카페에서 공격의 대상이 됐다.

    하연수는 현재 SBS플러스 '와이낫' 시즌 2에 출연 중이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