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증평 육군 장교 코로나19 확진…충북 첫 사례(종합)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청주

    증평 육군 장교 코로나19 확진…충북 첫 사례(종합)

    뉴스듣기

    A대위 21일 발열 증상 증평보건소 방문 검사 결과 양성...국군수도병원 이송
    A대위 "지난 16일 대구 방문해 이단 신천지 신도 여자친구 만났다"
    부대 내 밀접 접촉자 5명 등 역학 조사...현재 민간인 접촉자는 확인 안돼
    이시종 충북지사 긴급 담화문 "안타깝고 송구, 지역사회 전파 차단 최선"
    충북도 대응 단계 경계→심각 수준 전환

    (사진=청주CBS 박현호 기자)
    충북에서도 처음으로 증평군의 한 육군 부대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충청북도는 코로나19 대응 비상체제로 전환하고 현재 대응 단계를 경계에서 심각 수준으로 높이기로 했다.

    이시종 충청북도지사는 21일 충북도청 브리핑룸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도내에서도 첫 확진환자가 발생했다는 소식을 전하게 돼 진심으로 안타깝고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도 재난안전대책본부 등에 따르면 전날 밤 11시 50분쯤 증평의 한 육군부대 소속 A(31) 대위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A대위는 전날 오후 1시쯤 발열 증상을 보여 증평군보건소를 찾았고 검사 결과 양성 판정을 받아 새벽 2시 10분쯤 국군수도병원으로 이송됐다.

    음압병실에 격리 입원조치된 A대위는 현재 비교적 안정적인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A대위는 지난 16일 자신의 승용차를 타고 대구의 집에 갔다가 이단 신천지 신도인 여자친구를 만난 뒤 복귀한 것으로 조사됐다.

    방역당국은 역학조사관 2명을 파견해 이동경로 등을 파악하고 있지만 아직까지 민간인 접촉자는 단 한 명도 확인되지 않았다.

    다만 현재까지 부대 내 밀접 접촉자 5명에 대해 격리조치하고 검사를 진행으로 접촉자 수가 더 늘어날 가능성은 배제할 수 없다.

    해당 부대는 1530여명의 장병과 군무원 등을 생활관과 영내 숙소, 사무실과 생활관 등에 격리하고 있다.

    충청북도재난안전대책본부는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현재 대응체제를 경계에서 심각 단계 수준까지 높이기로 했다.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방역 확대와 방역용품 확보, 유관기관 협력체계 구축 등을 즉시 시행할 예정이다.

    이 지사는 담화문을 통해 "지금은 그 어느 때보다 도민 여러분의 성숙한 시민의식과 적극적인 협조가 절실한 때"라며 "앞으로 충북도는 가능한 모든 방법을 동원해 지역사회 전파를 막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