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대구 코로나19 접촉자, 대전 신천지 교회 방문…긴급 방역

뉴스듣기


대전

    대구 코로나19 접촉자, 대전 신천지 교회 방문…긴급 방역

    뉴스듣기
    (사진=자료사진)

     

    대구 신천지 교회 신도가 최근 대전 신천지 교회 집회에 참석한 것이 확인되면서 대전시 보건당국이 긴급 방역활동을 벌였다.

    대전 신천지 교회는 폐쇄된 상태다.

    대전 서구보건소는 20일 오전 대전시 서구 용문동 신천지 교회에서 긴급 소독을 실시했다. 폐쇄된 건물에 들어가 방역작업을 하고, 교회 건물 주변에서도 방역차가 다니며 소독을 했다.

    31번 확진 환자와 대구 신천지 교회 집회에 참석했던 여성이 지난 12일 대전 신천지 교회 집회에 참석했다는 사실이 전날 확인되면서 보건당국이 나선 것이다.

    당시 이 여성을 포함해 100여명이 1시간 정도 교회 내 한 공간에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 여성은 현재 대구에서 자가 격리 중이다.

    대전시 관계자는 "대구 달서구 보건소를 통해 이 여성이 대전 신천지 교회 집회에 참석한 것을 확인했다"며 "검사 결과는 빠르면 오후 늦게 나올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그래픽=김성기 PD

     

    31번 확진자의 접촉자로 분류된 가족을 만나고 온 남성은 음성 판정을 받았다.

    이 남성은 최근 대구 신천지 교회를 찾아 신도인 아버지를 만나고 온 뒤, 전날 보건당국에 신고했다. 보건당국은 검사결과 음성이 나왔다고 밝혔다.

    대전시는 대구·경북을 중심으로 코로나19가 확산되자, 이날 확진자 발생에 대비한 단계별 조치 계획을 세웠다.

    이강혁 시 보건복지국장은 "충남대병원에 정부가 지정한 음압병상이 8개 병실에 8병상이 마련돼 있다"며 "3개 병실에 3병상을 더 확보했다"고 말했다.

    또, 2명이나 3명 이상 코로나19 확진환자가 발생하면 거점병원과 감염병 전담병원 등 7개 병원에 마련된 47개 병실 55개를 활용하게 된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