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대구 추가 확진자도 신천지 교인…신천지, 지역 전파 진원지되나

뉴스듣기


대구

    대구 추가 확진자도 신천지 교인…신천지, 지역 전파 진원지되나

    뉴스듣기
    (사진=신천지 홈페이지 갈무리 화면)

     

    대구의 첫 코로나19 확진자에 이어 추가 확진자 10명 중 7명도 신천지 교인인 것으로 드러나면서 신천지가 지역사회 감염 전파 진원지라는 우려가 쏟아지고 있다.

    19일 대구시에 따르면 이날 추가로 나온 코로나19 확진자 10명 중 7명이 31번 확진자와 같은 대구 남구 신천지 대구교회 신도로 이들 모두 확진자가 참여한 예배에 참석했다.

    앞서 대구의 첫 확진자인 31번째 확진환자는 신천지 신도로 새로난한방병원에 입원한 지난 7일 이후 2차례에 걸쳐 신천지 예배를 보러 갔다.

    경북 지역 일부 확진자도 신천지 예배에 참석한 것으로 전해졌다.

    대구시는 지역의 신천지 신도 인원을 정확하게 파악하기 어렵다는 입장이다.

    다만 신천지 대구교회의 협조를 받아 31번 확진자가 참석한 예배 장소에 설치된 CCTV를 확보하고 출입 명단을 파악했다.


    대구시 관계자는 "정확한 신도 인원은 지금으로서는 알 길이 없다"며 "신천지 측에서 확인한 출입 명단 CCTV를 확보해 분석했다"고 말했다.

    (사진=연합뉴스)

     

    CCTV 확인 결과 31번째 환자가 예배를 본 지난 9일과 16일 오전 8시~9시에 열린 1부 예배에 참석한 인원은 각각 500여 명으로 모두 1000여 명에 달한다.

    다만 9일과 16일 두 차례의 예배에 모두 참석한 인원의 중복 집계 여부는 확인 중이다.

    대구시는 이번 추가 확진 사태가 31번째 환자로 인한 전파인지 확신할 수 없지만 추가 확진자 7명 모두 신천지 신도로 함께 예배를 봤다는 점에서 전파 개연성이 있다고 보고 있다.

    31번 확진자가 오한 발열 증상 이후에도 다중이용시설을 다녀간 동선이 밝혀지면서 ‘슈퍼전파자’라는 우려가 나오는 가운데 이 확진자가 다녀간 예배에 참석한 신도가 1000명에 달하는 것으로 밝혀지자 지역 사회 불안이 더욱 증폭되고 있다.


    대구시 관계자는 "모든 사람들이 31번째 환자로 인해 감염이 됐다고 단정할 수는 없다는 것이 현재 질병 관리본부 방역단의 의견"이라며 "여러 가능성을 열어놓고 31번 환자를 비롯해 감염 경로를 파악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대구시는 신천지 예배 참석 명단을 바탕으로 증상 확인 전수 조사에 나선다.

    대구시 관계자는 "고위험 집중관리 특별대책팀을 꾸려 1대 1 전화로 전수조사를 진행하고 확진자 접촉 여부를 중심으로 증상 유무를 판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31번째 확진자가 발생한 전날 신천지는 공식 홈페이지에 대구교회를 폐쇄하고 방역조치를 진행한다고 공지했다.

    또 지난 18일부터 전국 모든 교회에서 예배와 모임을 진행하지 않고 온라인과 가정예배로 대체한다고 밝혔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