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노 브래지어 생방송' 임현주 아나 "'관종' 댓글 보며…"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문화 일반

    '노 브래지어 생방송' 임현주 아나 "'관종' 댓글 보며…"

    뉴스듣기

    임현주 아나운서(사진=MBC 제공)
    MBC 임현주 아나운서가 '노 브래지어 챌린지' 참여 후기를 SNS에 게재한 이유를 밝혔다.

    임 아나운서는 16일 자신의 SNS에 "'브래지어를 안 한다고 누가 뭐라고 했니, 그냥 조용히 혼자 안 하면 되지 왜 했네 안 했네 이야기 하는지, 관종이네' 하는 댓글들을 보며"라고 시작하는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앞서 임 아나운서는 13일 첫 방송된 MBC 신규 프로그램 '시리즈M'을 통해 '노 브래지어 챌린지'에 참여, 브래지어를 착용하지 않고 '생방송 오늘 아침'을 진행했다. 하루 뒤인 14일에는 SNS를 통해 '노 브래지어 챌린지' 참여 후기를 전했는데 이를 접한 네티즌들의 반응은 엇갈렸다. 응원글도 많았지만, 임 아나운서가 언급한 것처럼 부정적인 반응도 적지 않았다.

    이에 해명글을 게재한 임 아나운서는 "노브라 챌린지로 참여한 방송에서 한정된 시간으로 온전히 전하지 못한 후기를 글을 통해 공유하고자 했다"며 "노브라가 선택이라는 건 당연히 알고 있었지만 하루를 온전히 경험하는 것은 또 다른 차원의 것이었고, 그렇게 방송을 통해 경험한 것을 함께 이야기 하고 나누는 것은 제 직업으로서도 의미 있고 할 수 있는 역할이었다"고 후기를 남긴 이유를 밝혔다.

    이어 "방송에서도 노브라에 대해 '좋네 아니네' 어떠한 결론도 내리지 않았다. 다만 브래지어를 '꼭' 해야 하는가에 대한 의문을 실험해 보는 것이었다"며 "브래지어를 경험해 보지 않은 남성들은 그에 대한 고충을 이해하고, 여러 망설여지는 이유로 언제 어디서건 대부분 브래지어를 하고 생활하던 여성들은 온전히 해방되어 보는 것. 아무렇지 않다가 노브라라는 것을 알게 되었을 때 어색해지는 이유에 대해 함께 이야기 해 보는 것. 이것이 우리에게 알게 모르게 터부시되는 주제는 아니었을까"라고 덧붙였다.

    임 아나운서는 "노브라데이를 통해 제가 느낀 것은 '브래지어를 원하지 않을 때는 하지 않아도 되는구나. 다만 아직까지는 용기가 필요하구나'였다"며 "너무 당연해 보이는 결론이지만 그것이 선택이 될 수 있다는 것을 온전히 인식하는 것은 중요한 변화였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불편하다면 스스로 선택하고 자유로워질 수 있다는 인식의 변화. 용기가 필요했던 누군가에겐 서로의 계기가 되어주고. 그에 발맞추어 노브라를 바라보는 시선도 선택을 존중한다는 인식으로 나아갔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했다.

    끝으로 그는 영화 속 대사를 언급하며 글을 마쳤다. "1970년대를 배경으로 한 영화 '우리의 20세기'에서 애비는 여럿이 저녁을 먹는 테이블에서 생리 때문에 배가 아프다고 말해요. 생리하는 건 알겠는데 그런 말을 여기에서 꼭 해야 하느냐는 말을 듣자, 애비는 생리는 자연스러운 것이라며 다같이 외쳐 보자고 말합니다. '그냥 생리라고 말해, 별거 아니야'"

    더 클릭!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