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4개월 만에 또 '대형 싱크홀'…포항에서 무슨 일이?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포항

    4개월 만에 또 '대형 싱크홀'…포항에서 무슨 일이?

    뉴스듣기

    지난해 10월 싱크홀 발생 지역에서 불과 200m 떨어진 곳
    공숙희 의원 "노후 하수관 파손에 따른 토사 유실 가능성"
    포항시 "원인 파악 중…복구공사 진행 예정"

    14일 포항 동부교회 인근 도로에 발생한 싱크홀(사진=독자제공)
    경북 포항의 고속도로 진입 도로에서 4개월 만에 대형 싱크홀이 또 다시 발생해 철저한 조사가 요구된다.

    포항시에 따르면 14일 오후 2시쯤 포항시 남구 이동 포항동부교회 진입로 도로와 인도 일부 등 가로 4m, 세로 5m, 깊이 4m가량의 싱크홀이 생겼다.

    싱크홀은 이날 오전 7시쯤 땅이 갈라지고 꺼진 것을 본 시민 A씨에 의해 발견됐다. A씨는 상태가 심해지자 오전 11시쯤 포항시에 신고했으며, 포항시 관계자 등이 오후 2시쯤 현장을 확인하는 중 땅이 무너져 내렸다.

    포항시 관계자는 "도로 통행을 제한하고 복구공사를 할 예정"이라면서 "싱크홀 원인을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14일 포항 동부교회 인근 도로에 발생한 싱크홀(사진=독자제공)
    이 곳은 지난해 태풍 '미탁' 영향으로 집중호우가 쏟아진 이후 발생한 약 3.5m 크기의 싱크홀의 발생 지점과 불과 200여m 떨어진 곳이다.

    지난해 10월 3일 오후 1시쯤 포항시 남구 에스포항병원 앞 도로에서 싱크홀이 발생해 긴급공사 후 10시간 여만에 통행을 재개한바 있다. 당시 포항시는 태풍 미탁 등 큰 비가 잇따르면서 도로 밑을 지나는 배수관으로 토사가 유출된 것으로 파악했다.

    하지만, 불과 4개월여 만에 큰비가 내리지 않은 상황에서 인근에서 싱크홀이 발생함에 따라 해당지역에 대한 철저한 조사가 요구된다.

    포항시의회 공숙희 의원은 "포항은 노후 하수관이 많은데다 지진까지 발생해 싱크홀 발생위험이 높다"면서 대책을 촉구했다.

    이어 "싱크홀 발생의 가장 큰 이유는 하수도 파손에 따른 토사 유실이다"면서 "포항은 노후 하수관이 많아서 토사유실이 우려되는 상황인데 지진으로 땅이 뒤틀리고 지반변위가 와 위험이 더욱 커졌다"고 강조했다.

    지난해 10월 3일 포항 이동 에스포항병원 인근에 발생한 싱크홀(사진=자료사진)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